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코스피, 새해 벽두 '차이나 쇼크'에 2010으로 폭삭

새해 첫 거래일부터 차이나 쇼크에 불안한 1년 예고

코스피가 새해 첫 거래일인 2일 중국 제조업 둔화 우려에 2,010선으로 급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1.04포인트(1.52%) 내린 2,010.00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작년 10월 29일(1,996.05) 이후 두달여만의 최저치다.

코스피는 8.26포인트(0.41%) 오른 2,036.70으로 출발했으나 작년 12월 차이신(財新)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9.7로 급락세로 돌아서 장중 한때는 2,004.27까지 내려가며 2,000선 붕괴를 위협하기도 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75억원, 3천9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주가 하락을 이끌었고 개인만 3천79억원어치 순매수로 맞섰으나 역부족이었다.

코스닥지수도 6.28포인트(0.93%) 내린 669.37로 거래를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달러당 3.3원 오른 1,119.0원에 장을 마쳤다.
박태견 기자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0 0
    1.52퍼센트가

    폭싹이면? 유럽이나?미국 시장은 벌써 망했겄다
    삼성주가만 떨어지면 나라망하는거냐? 이 기레기들아

  • 0 0
    111

    2000 이하로 내려가면 국민연금 돈 동원해서
    2000이상유지로 주식버블을 유지하려고 하는데
    미친짓인데 말이야

    뉴욕증시 그날 1000포인트 상승한 것이

    문재인 색휘처럼

    트럼프 한짓은 주식버블 유지하고자

    미국 대형연기금돈도 털어먹고잇는것으로 미친짓이지

  • 0 0
    '

    '''''

  • 1 0
    한가지는 확실하다..

    비트코인도 여론보고..
    투자한것인데 폭망이면..
    결국 여론조사는 기득권이
    설치한 올가미나 마찬가지다..
    정작 올가미는 안보이게 해놓지만
    올가미로 가는길은 잘보이게 만든다..
    최저임금도 단순하게 시간당 1만5천원으로
    계산하면 되는데 무슨 주휴수당이니 하면서
    국민들은 복잡하고 잘모르게 하는것처럼..

  • 0 0
    자본소득(이자-지대-배당)줄여야한다

    2017년 한국 1인당 GDP 3139만원을 연 노동시간 2069시간으로
    나누면 시간당 1만5169원인데 최저임금이 만오천원까지 올라도
    경제성장에 문제가 없다는 뜻이며
    미국의 대표적경제학자 폴 크루그먼(노벨경제학상)은 고소득층의
    수입을 압착(compress)하여 저소득층의 수입을 올린 1940-1970년
    (30년)이 미국경제의 황금기라고 표현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