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임대주택 상위 10명이 4천622채 보유"

이용호 "최연소 임대사업자, 2세 아기"

'임대주택 부자' 상위 10명이 가진 임대주택만 총 4천622채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용호 무소속 의원이 29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8월 기준 전국에서 임대주택을 가장 많이 가진 사람은 부산 기장군에 거주하는 68세로, 총 604채를 보유했다.

서울 마포구 거주 40세(544채), 광주 서구 거주 67세(531채), 서울 강서구 거주 47세(521채), 경기 용인시 거주 46세(452채), 전북 전주시 거주 40세(424채), 충북 충주시 거주 79세(401채), 경남 창원시 거주 51세(396채), 서울 강남구 거주 45세(385채), 충남 천안시 거주 52세(364채)가 뒤를 이었다.

'임대주택 부자'가 가장 많이 사는 곳은 서울로, 상위 10명이 3천583채를 보유했다. 다음으로는 부산 2천372채, 경기 2천339채, 광주 1천917채, 충남 1찬783채 순이었다.

상위 10명이 가진 임대주택 수가 가장 적은 곳은 세종으로, 총 547채였다. 경북 643채, 울산 665채, 대구 685채로, 역시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한편 '최연소 임대사업자' 상위 10명 중 5명은 서울 거주자였다. 가장 어린 임대사업자는 인천 남동구, 경기 성남시에 사는 2세 아기다.

서울 '최연소 임대사업자' 상위 10명 중 9명은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에 거주하는 4~6세 유아다. 나머지 한 명은 종로구 거주 6세로, 임대주택을 2채 보유하고 있다.

이 의원은 "임대사업자 혜택을 노린 돈 있는 사람, 집 많은 사람들이 재산 증여수단으로 악용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렇듯 부동산을 돈벌이 수단으로 삼고 시장을 교란시키는 사람들이 성실한 사람들의 '내집 마련'의 꿈을 앗아가고 있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영섭 기자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1 0
    노인

    문통아!!
    대차게 밀어부쳐 확실히 개혁해라~~
    적폐와 극우들은 반성을 전혀 모르는ᆢ 탐욕과 매국, 극단적 부패에 수십년째 오염돼 있는 암 덩어리들...이노라!!

  • 1 1
    경남도민

    노무현이 딱 하나 잘 할 뻔한 정책이 세종 행정수도인데... 이후에 세종에 청와대 국회 대법원을 옮기지 않고 서울 라이프를 그대로 누리는 바람에 교통비 증가라는 결과만 낳고 말았다. 문재앙이도 여성부마저 서울에 잔류시키면서 서울 권력 집중 현상을 계속 가속화하는 결과만 낳고 있다. 문재앙은 부동산 문제를 전혀 해결할 의지가 없는 것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