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LH, 8년간 공공택지 1천270만평 팔아 68조원 벌어

정동영 "공급 위해 그린벨트 풀겠다면서 실제로는 땅장사"

공공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 8년간 공공택지 1천270만평을 팔아 68조원의 수익을 낸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이 LH가 제출한 택지매각 현황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LH는 지난 2010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공공택지 총 1천270만평(4천198만9천684㎡)을 68조3천877억원에 매각했다.

LH는 서울에서는 공공택지 19만평(62만5천339㎡)을 3조7천657억원에 매각했고, 경기도에서도 353만평(1천168만4천643㎡)을 42조4천443억원에, 인천에서도 33만평(109만3천552㎡)을 4조4천375억 원에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LH는 공공택지 외에 상업용지, 공장용지, 업무용지 등을 포함하여 3천410만평(1억1천273만1천305㎡)을 141조5882억 원에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LH의 토지매각으로 인해 현재 LH가 보유하고 있는 미매각 토지는 593만평(1천958만2천194㎡)에 불과했으며,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택지는 전체 미매각 토지의 14% 수준인 86만평(285만302㎡)에 그쳤다.

그나마도 서울에 위치한 미매각 토지는 고작 9천385평(3만972㎡)으로 전체 미매각 토지의 0.2%에 불과했다. 이마저도 공공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공공택지는 서울시 중랑구 양원지구에 위치한 60~85㎡ 공동주택용 5천801평(1만9천143㎡)이 유일했다.

정 의원은 "최근 국토교통부가 수도권 공공택지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그린벨트 해제’라는 초강수를 띄우는 등 신규 공공택지 확보를 추진하고 있는 데 열을 올리는 것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행보"라며"국토부가 LH의 땅 장사 행태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진형 기자
daum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2 1
    정부가

    직접 임대사업과 투기를 해왔고 앞으로 더욱 늘리겠다는 것, 맛이 단단히 들린 듯~~!

  • 7 0
    백작

    공공택지가 뭔가요.
    국민의땅 아닌가요.
    도둑놈들이 사방에 깔려있습니다.
    다팔아먹은 땅들을 누가 샀을까요.
    그린벨트해제해서 과연 몇퍼센트 서민주택 지었쓸까요.
    그린벨트해제해서 열라 집지어봤자 말짱 도루묵됩니다.
    종부세 보유세로 부동산광풍 잡아야합니다.
    불로소득 부동산투기 잡지못하면 개털됩니다.
    개털되라고 바랍잡는것들부터 털어봐야합니다.
    적페청산이 답입니다.

  • 10 0
    돈에 눈이 멀어

    뵈는게 있겄냐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