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中정부, 판빙빙에 1천437억원 부과. 판빙빙 "용서해달라"

中정부, 형사 처벌은 하지 않기로

중국 톱스타 판빙빙(范氷氷)이 탈세의혹 이후 대중의 시야에서 갑자기 사라져 온갖 추측이 무성한 가운데 중국 세무당국이 판빙빙에게서 최대 8억9천여만 위안(한화 1천437억 여원)에 달하는 세금과 벌금을 부과했다.

3일 중국중앙TV 등에 따르면 중국 세무총국과 장쑤성 세무국은 조세징수법을 내세워 판빙빙과 법정 대표 업체 등에 벌금 5억9천500만 위안(967억 여원), 미납 세금 2억8천800만 위안(468억 여원) 등 총 8억8천394만6천 위안을 내라고 명령했다.

판빙빙과 대표 업체 등에 부과된 벌금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출연료 이중 계약에 대한 2억4천만 위안(390억 여원), 개인 작업실을 이용한 개인 보수 은닉 2억3천900만 위안(388억 여원), 기타 불법 행위 1억1천600만 위안(188억 여원) 등이다.

이 세금과 벌금은 판빙빙과 대표 업체 등에 부과됐으나 사실상 판빙빙과 모두 관련돼있어 혼자서 이런 거액을 납부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세무당국은 판빙빙이 탈세로 처음 걸린 데다 그동안 세금 미납으로 처벌을 받은 적이 없다는 점을 고려해 납부 마감일까지 돈을 제대로 내면 형사 처벌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판빙빙의 매니저가 조사를 받고 있어 매니저가 이번 사건에 대한 죄를 혼자서 뒤집어쓰고 판빙빙은 막대한 세금과 벌금을 내는 식으로 정리될 가능성이 커졌다.

판빙빙도 이날 사과문을 통해 "최근 나는 전에 겪어본 적이 없는 고통과 교만을 경험했다"면서 "내 행동을 매우 반성하며 모두에게 죄송하며 전력을 다해 세금과 벌금을 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영화 '대폭발'과 다른 계약에서 이중 계약을 하고 탈세한 것에 대해 죄송하다"면서 "공인으로서 법을 지켜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그는 이어 "내가 세계 무대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국가와 인민의 응원 덕분"이라면서 "여러분이 나를 용서해달라"고 간청했다.

판빙빙은 "이번 경험을 통해 합법적인 경영과 회사 관리 및 감독의 중요성을 깨달았다"면서 "다시 한 번 사회와 영화팬, 친구들에게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판빙빙의 탈세 의혹은 지난 6월 초에 전직 중국중앙TV 진행자인 추이융위안(崔永元)의 인터넷 폭로로 불거졌다.

이후 판빙빙이 공개 석상에서 사라지면서 출국금지설, 연금설, 망명설 등 억측이 난무한 상태다.

또 탈세 의혹이 불거진 배경을 놓고도 홍콩, 대만 등지의 중화권 매체를 중심으로 판빙빙이 정치적 풍파에 휘말렸다는 등의 '음모설'도 제기돼왔다.

중국 본토 밖 중화권 매체들에서는 그녀가 세무당국의 조사를 받는 가운데 한때 베이징의 한 초대소에 감금됐다가 현재는 자택에서 연금 중이라는 일부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연합뉴스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1 0
    ㅋㅋ

    찔리는 한국 배우들이 있나보네.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7 0
    고진감래

    영화배우 한명 탈세벌금이
    우리나라 대기업 탈세벌금보다 세네.

  • 5 7
    쓰레기뷰스새끼들아 ~

    이따구기사 뭐하러처올리고질알이냐 ?
    중국딴따라년이 벌금을쳐맞던 사형을당하던
    우리궁민들이 알필요가 전혀 없는데 이따구
    쓰레기기사 처 올리는이유가뭐냐 ?
    돼처먹지않은새끼들아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