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의용 "공동선언외 많은 논의...내주 한미정상회담서 전달"

"사실상 남북간 불가침 합의", 사실상의 종전선언 시사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19일 북한의 '유관국 참관하' 동창리 시험장-발사대 폐기에 대해 "과거 북측이 선제적으로 취한 비핵화 조치들이 보여주기식 폐기라는 국제사회의 불신을 해소하는 데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이날 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직후 백화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 성과"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 핵 개발의 핵심적인, 그리고 상징적인 영변 핵시설을 미국의 상응 조치와 함께 영구적으로 폐기할 의지가 있음을 북한 최고지도자가 직접 처음으로 공개적으로 확인한 점도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공동선언 내용 이외에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이러한 논의의 결과를 토대로 내주초 뉴욕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도 좀 더 속도를 낼 수 있는 방안들에 관해서 양 정상 간의 심도 있는 논의가 가능해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서훈 국정원장과 함께 비공개 남북정상회담에 배석했었다.

그는 그러면서 "이번 회담 결과를 토대로 북미협상이 좀 더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북미 정상회담도 가급적 조기에 개최되기를 희망한다"며 "남북 정상회담이 빠르면 올해 안에 개최되기 때문에 그런 계기에 비핵화의 논의 과정에 이런 것들이 국제사회의 기대에 상당 수준 부응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평양공동선언에서 거론된 '미국의 상응 조치'에 대해선 "종전선언을 포함한 여러가지 방안들이 검토될 수 있다"고 말해, 북한이 종전선언을 희망했음을 시사했다.

그는 남북간 군사분야 합의에 대해선 "사실상 남북 간에 불가침 합의를 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사실상의 '종전선언'임을 강조했다.

그는 "이번 합의를 통해서 남과 북은 사실상 초보적 단계의 운영적 군비 통제를 개시했다"며 "앞으로 남북 정상의 의지가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 완화, 또 전쟁 위협의 완전한 해소에 더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평양공동취재단, 최병성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4 1
    좋구나~얼쒸구~

    종전선언-->평화협정-->경제번영. 관광대국.자주독립
    친일파수구꼴통 없는 행복한 세상 된다

  • 1 1
    .

    ..........

  • 4 0
    사실상

    종전선언인듯

  • 3 0
    조아

    너무
    조아

  • 2 4
    흐엉

    지랄한다 ㅋㅋ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