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바른미래 "쌍용차 해고자 복직 합의 환영"

"부당해고 9년이나 지속된 건 경제사 큰 불행"

바른미래당은 14일 "쌍용자동차 해고 근로자 119명 전원에 대한 노사간 복직 합의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그동안 마음 아파했던 노동자들과 그 가족분들에게 따뜻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 오늘의 복직 합의를 보지 못하고 유명을 달리한 노동자들과 가족분들께도 애도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2009년 쌍용자동차는 심각한 위기상황에 직면했다. 당시 부당한 해고를 당한 노동자를 돕고 중재에 나서야 할 정부가 오히려 부당한 공권력 투입으로 약자의 인권을 짓밟았다"며 "이 때부터 지금까지 해고 노동자의 소중한 희생은 물론이고, 가족의 고통이 9년간이나 지속된 것은 우리 경제사의 큰 불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원만한 노사관계는 우리 경제의 신성장을 위한 필수 동력이자 경쟁력"이라며 "노사갈등 속에 경제발전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지율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2 0
    태경이

    손뭐시기가 할말안하내 입이삐뚤어졋나 토굴은 언제들어가나 궁금해요.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