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쌍용차, 해고자 119명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 합의

쌍용차 사태 발발 9년만에 복직 문제 해결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자 119명을 내년 상반기까지 전원 복직시키기로 합의했다. 2009년 쌍용차 사태 발발후 9년만의 복직이다.

쌍용차 사측과 노동조합,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14일 오전 서울 광화문S타워 경제사회노동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합의문을 발표했다.

쌍용차 사측은 해고자 119명 가운데 60%를 올해 말까지 채용하고, 나머지는 내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하기로 했다.

다만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할 해고자 중 부서 배치를 받지 못한 복직 대상자에 대해서는 내년 7월부터 내년 말까지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한 뒤 내년 말까지 부서 배치를 완료하기로 했다.

이들은 "현재까지 복직하지 못한 해고자 문제의 조기 해결을 통해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회사의 도약을 위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합의 이유를 밝혔다.
박도희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2 0
    적폐당

    싸놓은 산더미 똥 중에 쌍용차 해고똥 하나 치우는데도 혈세를 밀어넣어야 한다니 어디 쌍용차 노동자들 잘 거두지 않으면 정부지원 알짜 없고 준 것도 도로 토해내야 할 거다. 똑바로 잘해서 좋은 차 만들어 경쟁력 높여라!!!

  • 1 5
    청와대 잡놈은 제넘의 임기가

    한 500년 되는걸로 착각하고 있나벼~
    호로자슥, 능력없는 새끼가 팔자에 안맞는 뭔 대통령질을 한다고 나서가꼬
    하는 꼬라지라고는 맨날 힘없는 자들의 조금 도와 주는것.

    김명수 대법원장 새끼에게도 질~질~ 끌려 다니면서
    청와대 산책질 하는 저 새끼좀 화면에서 안나왔으면 살것 같어.

    이제 남은 임기 3년이다, 개 쓉자슥아~

  • 6 3
    쥐바기가 싸지른 똥

    촛불 정부가

    하나 하나 정리해나간다

    민주당 30 년 집권이 필요하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