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10일 하려던 경의선 도로 공동조사, 北 일방적 연기 통보

북한, 그동안 남측이 미국 눈치 본다고 불만 토로

남북이 개성~평양 경의선 도로의 현대화를 위해 10일부터 실시하기로 했던 공동조사가 북한의 일방통보로 무기한 연기됐다.

통일부는 10일 "어제 밤 늦게 북측에서 연기하자는 통지가 왔다"면서 "연기 이유에 대해서는 별다른 설명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통일부, 한국도로공사, 민간전문가 등 우리측 28명이 이날 오전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경의선 육로로 방북하려던 계획은 취소됐다.

남북은 지난 6월 28일 도로협력 분과회담에서 개성∼평양 경의선 도로와 고성∼원산 동해선 도로 현대화에 합의한 바 있다. 이어 이달 초 10일부터 30일까지 경의선과 동해선 도로 현대화를 위한 현지공동조사를 하기로 합의했다.

북한은 그동안 남측이 미국 눈치를 보면서 남북경협에 미온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해왔다.
최병성 기자
daum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2 0
    어벙이에게 경고성

    어벙이에게 경고성 취소가 아닐까
    양키푸들노릇 그만좀 하라고...

  • 2 4
    비공식

    북한은 원래 그런다
    그러니일희일비할 필요없다
    시간은 우리 편이다
    거지처럼 살기 싫으면 후다닥 달려올 것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