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北의 미국 비난은 있을 수 있는 협상전략"

"북미 협상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북한이 '강도적 요구'라고 미국을 원색비난한 데 대해 "이는 협상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본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낮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할리마 야콥 대통령, 리센룽 총리와 잇따라 가진 회담에서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미간 협상은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며 "결과를 아무도 낙관할 순 없으나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고 북한의 안전보장을 위해 국제사회가 노력을 모아간다면 북미협상이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 조심스럽게 전망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실무회담 난항에 대해선 "북미 정상간 합의는 잘 이뤄졌지만 구체적 실행 계획 마련을 위한 실무협상은 순탄치 않은 부분도 있고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것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결과였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평가가 엇갈리지만 저는 양측이 정상적 과정에 진입했으며 구체적 실무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본다"며 "지금까지 북한이 말해온 비핵화와 미국 한국이 얘기해 온 비핵화의 개념이 같은 것이냐는 의구심도 있었지만 이번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으로 비핵화의 개념에 차이가 없음이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또 하나 중요한 점은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상응 조치가 과거와 같은 제재완화나 경제적 보상이 아니라 적대관계 종식과 신뢰구축이라는 것이며 이는 북한의 과거 협상 태도와 큰 차이가 있다"고 덧붙였다.

할리마 야콥 대통령은 이에 대해 "아세안 국가들과 함께 싱가포르는 문 대통령님의 평화를 향한 여정을 전 세계와 응원하며 돕겠다"고 말했다 .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8 개 있습니다.

  • 0 3
    111

    트럼프에 보낸 김정은 친서에는 북한비핵화가없다

    두나라 나오는데 한국과북한

    공동성명은 판문점선언

    문재인이 가을에 평양에 가려면

    판문점에서 김정은 만나는 것으로
    남북평화협정체결 을 해야하지

  • 0 3
    111

    문재인이 가는지역ㅇ들은 비동맹국가 들로
    북한대사관이 잇는곳들이지

    uae -북한대사관
    베트남 -북한대사관
    싱가포르-북한대사관

    북한에 보고할께잇나보지

  • 0 2
    천 기 누 설

    이명박그네

    문재인재근?

    2번째 여성대통령?

    아니면 인교진??

  • 0 2
    성 모

    문리아께선

    북한의 모든 죄를 사하시니라~

    그들을 사랑하시니....

  • 0 2
    answodkd

    위대한 민족의 영도자 수령님은 모든 것을 꿰뚫어 보고 계시다

  • 1 2
    일성

    요덕부역자가 되거라

  • 10 3
    문재인 대통령은

    모든 것을 꿰뚫어 보고 계시다

  • 0 9
    111

    북한은 협상력을 높일려고 늘 그래왓더니

    북한은 미사일을 다시 쏘겟지

    일본에 ㅋㅋ

    미국에 ㅋㅋ

    문재인은 북폭막기위해서 북한과 평화협정체결을 2018.7.27 에 해야겟지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