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이주영, 자유한국당 몫 국회부의장 확정

"정부여당 견제하고 국회의장 편파 고리 끊어내겠다"

자유한국당은 20대 후반기 입법부를 이끌 국회부의장 후보로 5선 중진인 이주영 의원(경남 창원시마산합포구)을 선출했다.

이 의원은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4선 중진인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시부여군청양군)과 경선을 치른 결과 출석의원 101명 중 과반의 표를 얻어 부의장 후보로 당선됐다.

이 의원은 당선 인사에서 "많이 부족한 사람을 국회부의장으로 선출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제1야당직 국회부의장으로서 주어진 책무와 사명을 다해서 자유한국당과 보수우파의 기를 살릴 수 있는 의장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야당은 역시 정부여당을 제대로 견제하는 데에서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을 수 있다"며 "국회의장의 편파에 대해 과감하게 고리를 끊어내는 역할을 하겠다"고 호언했다.

앞서 이 의원은 정견 발표에서 "우리당이 다시 일어설 수 있다면, 다음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면, 정권탈환에 성공할 수 있는 길이라면 두려움없이 섶을 지고 불길에 뛰어들겠다. 마지막 봉사할 기회를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강주희 기자
daum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