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靑 "文대통령의 연내 종전선언, 지속적 노력한다는 의미"

"북미갈등, 역지사지 심정으로 원만히 풀기 바란다"

청와대는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연내 종전선언' 방침을 거듭 밝힌 것과 관련, "대통령과 우리 정부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노력한다는 차원에서 말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새로운 이야기라기보다는 이미 4.27 판문점선언에 올해 안 종전선언에 대한 남북합의가 담겨져 있고 6.12 싱가포르 선언도 이런 내용을 그래도 승계 내지는 추인 받은 것 아니냐. 그래서 남북미 3자 사이에는 종전선언을 한다는 데 대해 일정한 공감대가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비핵화를 둘러싼 북미 갈등 양상에 대해선 "서로 역지사지하는 심정으로 상대방 입장을 존중하는 그러한 심정에서 이 문제가 원만하게 풀어져나가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가 '기무사 문건'을 확보한 시점에 대해선 "어제 드렸던 말씀 이외에 추가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는 전날 "'칼로 두부 자르듯' 딱 잘라 말할 수 없는 면이 있다"면서 "사실관계에 '회색지대' 같은 부분이 있다고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었다.

그는 청와대가 규제혁신과 혁신성장을 담당할 혁신비서관 신설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선 "여러 아이디어들이 나오고 있지만 그런 아이디어가 있는지조차 잘 모르겠다"며 "아직 어떤 안도 대통령에게 보고되지 않았고, 따라서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0 0
    연내에 북미관계가 좋아지면

    자연뽕이고 ...응?
    한계가 온듯한 느낌이고 삽질시작 조짐이 감지된다
    기무사 문건은 진작에 밝혀진걸 이제와서 뒷북치는거하며
    이재용과 쌍용차의 진정성없는 립서비스...개한당 상임위배정등등...
    내공없는 가벼운처신이 조마조마 위태로워보인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