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유기준 "김성태, 수렴청정 하려는 것 아니냐"

"전당대회 통해 국민에게 반성하는 모습 보여야", 당대표 조기선출 주장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비상대책위원장 선임과 관련해 "정치와 전혀 관련 없는 분을 앉혀놓고 원내대표 본인이 수렴청정을 하려던 것은 아닌지 강한 의구심이 든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친박 중진인 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대표 권한대행은 지방선거 참패 직후 중앙당 해체, 비대위 구성 등 대책을 발표하며, 본인부터 수술대에 오르겠다 했지만 최근 행보를 보면 정말 스스로 수술대에 오르려는 마음이 있는지 가늠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방적으로 물망에 올린 비대위원장 후보들로부터 일축을 당한 것에 대해서도 "영입과정부터 많은 비판을 받고 있고 활로를 잃은 당의 위신을 더욱 추락시켰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며 "당내에서도 '당 망신을 자초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어떤 문제든 우리 당이 자체적으로 반성하고, 스스로 문제의 원인을 찾는 그런 모습을 국민께 보여드려야 하는데 그 방법이 바로 전당대회"라며 전대를 통한 당대표 조기 선출을 주장하며 "권한대행은 현실적으로 줄 수도 없는 공천권 운운하지 말고, 원내대표로서 주어진 임무에 충실하시기 바란다. 특히 존재하지도 않는 친박·비박 대립을 만드는 꼼수부터 그만두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주희 기자
daum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