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1분기 가계 여윳돈, 역대 두번째로 축소

'막차 분양'에 뛰어들며 취약한 내수 여력 더욱 위축

올해 1분기 가계 여유자금이 역대 두번째 규모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4월 부동산 규제 강화를 앞두고 가계가 앞다퉈 '막차 분양'에 뛰어든 결과로, 아파트값 급등이 가뜩이나 취약한 내수 여력을 더욱 위축시키고 있는 양상이다.

4일 한국은행의 '2018년 1분기 중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1분기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 운용 규모는 16조9천억원이었다.

순자금 운용이란 가계가 예금, 채권, 보험·연금 준비금으로 굴린 돈(자금 운용)에서 금융기관 대출금(자금 조달)을 뺀 금액이다.

가계의 순자금 운용 규모는 지난해 4분기(16조4천억원)보다는 5천억원 늘었으나, 1분기 기준으로는 지난해 1분기(14조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작았다. 이는 2009∼2017년 1분기 평균(25조9천억원)을 크게 밑도는 것이기도 하다.

이는 가계자금이 부동산 시장으로 빨려들어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09∼2017년 1분기 전국 주택 거래량은 평균 19만8천호였으나 지난 1분기에는 23만3천호로 예년보다 급증했다.

금융기관들이 정부 방침에 따라 주택담보대출 등 부동산관련 대출을 줄이자, 가계가 보유하고 있던 여웃돈을 주택 구입에 쏟아넣고 있는 모양새다.

한편 가계의 금융부채 잔액은 22조5천억원 증가한 1천709조8천억원으로 집계돼, 1천700조원 선을 돌파했다. 금융자산은 51조3천억원 늘어난 3천718조9천억원이었다.

지난해 말 국내 가계, 비금융법인기업, 일반정부를 통틀어 전체 국내 비금융부문의 금융자산은 7천984조5천억원으로 153조4천억원 증가했다. 금융부채는 전 분기보다 85조7천억원 늘어난 5천203조8천억원으로, 금융자산/금융부채 배율은 1.53배로 전 분기 말과 같았다.
박태견 기자
daum

댓글이 22 개 있습니다.

  • 0 0
    젠장

    그것도 종부세강화냐
    문정부 개실망이다
    장난그만하고 때려쳐라

  • 2 0
    종부세 강화해서 매물이 나와야쥐~

    그래야 부동산경기도 활성화되고 내수경기도 활성화된다.

  • 2 0
    50대 돈털기

    50대들 돈털어서 부동산 경기부양. 조중동한매를
    중심으로한 언론총동원돼서 분양대박론 제창. 미국금리상승에 주가폭락하고 2019년부터 몇년동안 경매 홍수, 부동산 하락, 내수박살, 청년실업대란 현정권도 흔들흔들. 쥐와 닭을 제거했지만 경제가 폭망한다면 다시한번더 격세지감을 느끼며 보수쓰레기들의 쥐닭구멍에 햇살이?

  • 0 0
    '

    '''''

  • 7 1
    담보대출은 돈이 도는게아니라

    은행에서 부동산 담보대출하고..
    대출한돈이 또다시 부동산에 투자되면..
    결국 돈이 은행으로 다시들어가는셈인데
    실물경제에는 소비나 투자가 안되는것은..
    마치 게임에서 수백발의 총알을 써도 현실에서는
    아무일 없는것처럼..은행전산망내의 숫자로
    계좌만 이동하기때문이다.
    그러나 최저임금인상은 실제소비에 사용되므로
    실물경제가 돌아가며..이것이 GDP에 포함된다..

  • 4 5
    내 일생 개한당 전멸을 위하여

    문재앙은 그나마 잘한다는 게 평화행보... 김정은이 어찌 나올지가 관건이고... 나머지는 잘 하는 게 거의 없는데 문베들은 무엇을 보고 지지하는 걸까?

  • 2 0
    여윳돈이

    아파트 투기에 몰려 정작 물량이 없다고? 그럼 그런 놈들 잡아내라고! 분명 거기에는 물주는 따로 있고 명의만 내세운 놈들일 거다. 요즘은 금융거래 내역 모조리 파악되는 시대잖아.

  • 0 0
    '

    '''''

  • 1 0
    정치인들은 어째서 핵심은 말안할까?

    한국 복지지출은 GDP의 10%다.
    OECD 평균은 20%고..한국의
    2014년 국민총생산(GDP)은 1300조원이다.
    10%(130조)증세후 복지에 추가하면
    초중고대까지 등록금..의료..주택..문제를 해결하고도..남을것이다.
    명바기가..무모한 4대강 파해치기나 해외자원개발호구를 자청한
    이유도 물가에 비해 저임금으로 쌓이는 유보금을 주체못하기때문
    이다..

  • 4 3
    a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

    '''''

  • 1 0
    1인당 GDP 소득평균의 문제는

    GDP이하는 빈곤층으로
    보이는 착시로 실상은 중산층을 위한 제도
    인데 빈곤층을위한것으로 위장할수있다.
    이런 함정을 피하려면..
    전체평균값보다는 소득 순서중에서
    100명이면..50번째 중앙값소득기준
    으로바꾸면..소득착시를 피할수있다.
    물론 가짜보수가 말하는 좌파사회주의
    정책이라는 선동도 이런 소득착시트릭을
    숨기기 위한것이다..

  • 2 0
    스티글리츠 교수-낙수효과는 미신

    미국이 달러찍어서 양적완화하는것은
    어느 경제학책에 나와있나?..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
    artid=201806050600015&code=920100
    낙수효과는 미신이다. 공정한 과세와 최저임금 강화로
    중산층을 키워야 경제가 살아난다.
    - 스티글리츠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 노벨 경제학상(2001년) -

  • 0 6
    돈을 돌게 해야

    돈이 돌아야 경제 산다.
    부자들이 돈을 써야 민생경제 생기 난다.
    종부세 완화하고 부동산 경기 활성화해야 한다.
    최저임금 인상도 포기하는 게 옳다.

  • 0 0
    '

    '''''

  • 5 0
    경상수지는 흑자인데 소득-고용은감소?

    국내생산 상품과 서비스의 수출이늘고 수입은감소한다면
    경상수지(무역수지)는 증가(=외환보유고증가)하고
    국내고용과 소득이 늘어야 하는데..오히려 감소한것은
    마치 경상수지적자일때와 같은 현상이다.
    고용은 생산자동화로 줄이면서..임금은 물가상승율 이하로
    억제한 차액만큼이 기업유보금으로 쌓이고 있다는 뜻인데
    경제양극화의 해결책은 최저임금기준의 국회의원세비다..

  • 7 0
    담보대출GDP트릭은 2008년 미국도

    있었다..미국 신자유주의는 금융규제완화를 불러왔고..
    부동산저당채권을 합친후 부동산저당증권(MBS)으로
    잘게 쪼개서 팔고..그돈을 다시 부동산투기에 대출해주는
    악순환이 한계에 이르자..2008년 미국금융위기가 왔고
    세계경기침체까지 초래했다..
    추경은 해야하지만..마치 기득권 자본의 하수인처럼
    규제완화를 말하는 공직자는 정책에서 배제해야한다..

  • 4 0
    담보대출로인한 GDP증가는 속임수다

    부동산담보대출같은 금융거래는 GDP에 포함안되지만 대출규제를
    완화하면 대출로 인한 신용창조로 통화량이 늘고 이자율하락으로
    기업자금수요가 늘어나서..기업투자증가로 인한 총수요증가는
    국민소득증가 요인이 되므로 결국 금융자금흐름이 실물에 투자되야
    GDP가 늘어난다..그러나 수첩정권에서 부동산대출로 인한 GDP증가는
    실물투자없이 부동산가격만 오르는 속임수였다..

  • 2 0
    ㅋㅋㅋ

    외환보유고 역대 최고, 수출 역대 최고,, 미국경제 역대 최고,,
    금값 연초대비 24%폭락..

    위기맞아?

  • 0 5
    경포대 시즌2

    문재인은 경포대 시즌2다
    밑바닥 경제 죽었다
    자한당은 환생경제 재공연해라

  • 4 0
    asa

    태견 기레기 똥 싸네----

  • 5 0
    ㅎㅎㅎ

    하지만 여유 잔액은 역대 두번째..ㅋ 이게 무슨 기사냐.
    위기 조장하려 애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