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강진 야산서 실종 여고생 추정 시신 발견…실종 8일만

깃대봉 인근 경찰견이 찾아내…휴대전화 마지막 신호 지점과 가까워

전남 강진에서 실종된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여고생이 행방불명된 지 8일 만이다.

24일 전남 강진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3시께 강진군 도암면 지석리 야산 정상 뒤편에서 A(16)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했다.시신은 우거진 풀과 나뭇가지 등으로 덮여 있었다.

시신의 부패 정도는 그리 심하지 않았으며 옷은 상당 부분 벗겨진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감식을 진행 중이며 현재까지 눈에 띄는 핏자국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시신은 경찰이 체취견을 동원해 수색하던 도중 산 정상 너머 내리막길 우거진 숲 속에서 발견됐다.

시신 발견 장소는 도로가 끝나는 지점에서 직선거리로 50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차량 접근이 전혀 불가능한 곳이다.

해발 250m 높이의 산 정상을 넘어야 하기 때문에 마을에서 도보 이동 시 한 시간가량 소요된다.

용의자이자 A양 아빠 친구인 김모(51)씨 승용차가 목격됐던 산 중턱과도 수백m 떨어진 곳이다.

A양 휴대전화 발신음이 마지막으로 끊긴 곳에서 그리 멀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시신의 키와 체격으로 볼 때 A양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신원과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시신 주변에 기동대원을 배치, 일반인의 접근을 차단하고 현장 감식에 들어갔다.

A양은 지난 16일 '아르바이트 소개를 위해 집에서 나와 아버지 친구를 만났다'는 SNS 메시지를 친구에게 남긴 뒤 실종됐다.

A양 아빠 친구인 김씨는 딸의 행방을 수소문하던 A양 어머니가 집에 찾아오자 뒷문으로 달아났다가 실종 다음날인 17일 오전 자택 근처 공사 현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양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끊긴 지점이자 김씨가 실종 당일 오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도암면 지석리 야산 일대를 중심으로 수색 작업을 해왔다.
연합뉴스

댓글이 7 개 있습니다.

  • 1 0
    내 일생 개한당 전멸을 위하여

    근데 사형제는 문재앙이 폐지한다던데...

  • 8 3
    ㅇㅇㅇㅇ

    절라도 끄덕끄덕

  • 3 3
    혹시 그놈 / 아닐까?

    강진 야산이면 혹시 만덕산 아닐까?
    도 닦다가 선거철만 되면
    뭐~ 주워먹을것 없을까 하고
    민가에 내려와 끼웃거리던 놈
    에이~
    아니것지?
    그럴리가 있것냐?
    아닐꺼야?
    분명 아닐꺼야?

  • 1 0
    쥐원

    유벙언아닐까

  • 0 3
    111

    a양은 강진경찰서이잇지

    1주일전에 알바로 b를 만낫다고 죽은자가 작성한 진술서가잇잖니

    이사건에대해 제대로 알고잇을텐데 강진경찰서와 언론들은
    왜 거짓말하는지

    변사체 뼈만남은 수사경력 경험잇는 자들이 보면 딱 알텐데

  • 5 1
    부모 잘못이 가장 크네

    어린것을 타지에 홀로 내보내고

  • 38 2
    사형집행하고 사형제 존속해야한다

    잔흑한 살인사건이 그치지 않는것은 흉악범들을 여태사형 시키지 않고 사형제도 없앤다니 심심하면 살인이다. 층간소음 살인 쳐다본다고 살인 심심해서 살인할 정도로 사람 목숨을 하찮케여긴다. 두고보라 사형제 없애면 인간 목슴이 파리목슴처럼 값없이 된다. 고려 때 법이 상책이여!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