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대한 적협, 이산가족 상봉 논의 위해 금강산행

박경서 "이산가족의 한 풀어드리겠다"

8·15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논의하기 위한 우리측 대표단이 22일 오전 동해선 육로로 방북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은 이날 아침 출발에 앞서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취재진에게 "남북적십자 회담 잘 다녀오겠다. 이산가족의 한을 풀어드리겠다"면서 "많이 성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우리측 대표단은 박 수석대표를 비롯해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과 우광호 대한적십자사 국제남북국장, 류재필 통일부 국장을 비롯한 대한적십자사와 통일부 관계자, 취재진 등 47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45인승 대형버스 1대와 25인승 소형버스 1대, 승용차 1대 등 모두 3대의 차량편으로 오전 8시 10분께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를 출발, 8시 18분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금강산으로 향했다.

이들은 금강산 온정리에 마련된 회담장에서 박용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과 한상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위원, 김영철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위원 등 북측 대표단과 이산가족 상봉 일정 등을 논의한 뒤 오후 4시 40분께 동해선 육로를 통해 돌아올 예정이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0 0
    중국 식당

    납치 종업원들도 가겠다는 사람들은 조만간 돌려보내고 안 갈 사람들도 북한 가족들에 잘 있다는 소식이라도 서로 전하며 살 수 있게 하는 게 저 극우정권 신북풍 이산가족 비극을 청산하는 일이다.

  • 0 0
    하루를 일년처럼 살아왔던분들

    헤어짐의 아픔과 보고싶은 그리움 걱정으로
    속 태우며 살아오셨던 이산가족들에게 하루빨리
    만남의 기쁨을 선물해주시길 바랍니다.

  • 1 0
    생이산가족 만들어 놓고 이산가족상봉

    납치해온 종업원 12명부터 돌려보내고 시작해라. 양심이 조금이라고 있으면..

  • 1 0
    판문점 선언에 충실해라

    지난 군사회담이나 고위급회담처럼 여기저기 눈치 쳐보면서 헛지꺼리 하지 말고..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