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남북 군사회담, 동·서해 軍통신선 복구 합의…다른 의제 조율 실패

북측 수석대표 "다시는 이렇게 회담하지 맙시다"…불만 표출도

남북은 14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장성급회담에서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완전히 복구하기로 합의했으나 다른 군사적 긴장완화 방안에 대해서는 조율에 실패했다.

또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시범적으로 비무장화하는 방안을 논의했고, 서해 해상충돌 방지를 위한 2004년 6월 남북장성급회담 합의사항도 철저히 이행하기로 했으나 원론적인 수준에서 의견을 교환했다.

남북은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남북장성급군사회담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양측은 공동보도문을 통해 ▲ 군사적 충돌의 원인이 됐던 일체의 적대 행위를 중지하는 문제 ▲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조성하는 문제 ▲ 남북 교류협력과 왕래 및 접촉에 대한 군사적 보장 대책을 수립하는 문제 등 '4·27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군사적 긴장완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남북은 우선 군사적 신뢰 구축방안의 하나로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완전히 복구하기로 합의했다. 올해 들어 서해 군 통신선은 복구됐으나, 동해 군 통신선은 2011년 5월 북한이 통신선을 차단한 이후 복원되지 않고 있다. 또 서해 군 통신선도 현재 음성통화는 가능하지만, 팩스 교환은 불가능해 복원 작업이 필요한 상황이다.

군 통신선이 완전히 복원되면 남북 교류협력 활성화에 따른 군사적 보장대책을 논의하기 수월해진다.

판문점 JSA의 시범적 비무장화는 비무장지대(DMZ)의 실질적 비무장화를 위한 초기 조치의 하나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현재 권총 등으로 무장한 채 JSA에서 근무하는 남북 장병들이 비무장 상태로 근무를 서도록 하는 방안에 대해 남북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4년 6월 장성급회담에서 합의된 서해 해상충돌 방지 방안을 이번에 재확인한 것은 서해 평화수역 조성을 위한 신뢰구축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남북은 이번 장성급회담에서 군 수뇌부 간 핫라인 설치나 2007년 11월 이후 열리지 않고 있는 국방장관회담 개최 문제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양측은 이번 회담에서 제기된 문제들을 앞으로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소장은 회담 후 언론 브리핑에서 "앞으로 남북군사당국은 판문점 선언이 군사 분야 합의사항 이행을 위해 군사당국회담을 자주 개최해 체계적으로 이행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10시에 시작된 남북장성급회담은 전체회의와 수석대표 접촉 등을 이어가며 오후 8시40분까지 10시간 이상 이어졌다.

남북 대표단은 점심도 거른 채 합의점 도출에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3시께 시작된 공동보도문 조율은 5시간 이상 이어질 정도로 진통을 겪었다.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육군 중장은 종결회의 발언에서 "다시는 이렇게 회담하지 맙시다. 참 아쉽게 됐다"며 회담 결과에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반면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소장은 브리핑에서 "남북간 군사적 긴장완화, 우발적 충돌 방지, 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 평화수역화 등을 우호적 분위기 속에서 협의했다"면서 "특히 DMZ 공동유해 발굴 문제는 남북정상회담 논의 사항일 뿐 아니라 북미정상회담에서도 합의한 사안인 점을 고려해 실효적 조치를 취해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남측 대표단은 김 소장을 포함해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안상민 합동참모본부 해상작전과장(해군 대령), 황정주 통일부 회담 1과장, 박승기 청와대 안보실 행정관 등 5명이었다.

북측 대표단으로는 안 중장을 포함해 엄창남 육군 대좌(우리의 대령), 김동일 육군 대좌, 오명철 해군 대좌, 김광협 육군 중좌(우리의 중령) 등 5명이 나섰다.
연합뉴스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2 0
    만리마속도로 가자이~

    ▲ 군사적 충돌의 원인이 됐던 일체의 적대 행위를 중지하는 문제 ▲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조성하는 문제 ▲ 남북 교류협력과 왕래 및 접촉에 대한 군사적 보장 대책을 수립하는 문제 <-결국 핵심의제는 하나도 합의를 못봤다는 소리인데..왜 그랬을까? 할려면 제대로 해라..밍기적거리지말고..누군 만리마속도로가자고하고 누군 거북이속도?

  • 8 0
    속도감

    왠만하면 서로 양보하며 속도감있게 진행하도록 하자!
    남쪽은 미국의 이해를 구해야 하니 힘들긴 하겠지만, 그렇더라도 용기있게
    좀 밀고 나가기 바란다.

  • 2 1
    아베 촬스 서촌 아베 신조

    밑에 "111" 이란 종왜역도 남괴도당 선전선동 댓글공작용 좀비 베충이

    한마리는 반드시 몽둥이로 365박366일 때려잡아 베충이들의 우상 맥아더

    동상에 거꾸로 메달아 신나를 부어 산채로 火刑에 처하여 지나가는 똥개

    밥으로 퍼주고 요 한마리에 삼족을 넘어 구족을 모조리 산채로 埋葬하여

    야 나라가 살고 백성이 사는 만고불변의 법칙이다.ㅋㅋㅋㅋㅋㅋ

  • 1 4
    111

    2002년에 통합된 키리졸브독수리부터인데

    북한급변사태-키리졸브독수리부터-

    작계5029- 김정은 암살작전포함
    통상적 한미 훈련으로 주장하는
    북한재난 재해 등

    통상적 한미 훈련으로 주장하는
    김정은 착수 및 북한재난 재해 등
    키리졸브독수리부터키리졸브독수리 ufg 계속한다는것이지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