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홍준표 "트럼프 완패" vs 민주당 "외교적 결례"

홍준표 "CVID 원칙도 없고 한미연합훈련 중단한다고 하고..."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놓고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이 정면 충돌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13일 오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어제 정상회담 결과는 참으로 충격적이었다"며 "CVID 원칙도 없고 구체적인 북핵 폐기 방안도 없고, 아무런 실질적인 내용이 없는 합의문이었다"고 포문을 열었다.

홍 대표는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을 향해 "그래 놓고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한다고 하고 주한미군 철수도 안한다고 했다"며 "이러니 해외 언론과 전문가들 대부분이 김정은 완승, 트럼프 완패라는 평가를 하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화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돌려 "우리 국민들이 가장 걱정하고 있는 북핵 폐기의 진전은 하나도 없고 한미 군사훈련이 중단되고 주한미군철수까지 논의되면서 대한민국의 안보가 완전히 무장해제된 그런 상황에 놓여있다"며 "상황이 이렇게까지 심각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권이 무엇을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

그는 "우리 안보에 이런 심각한 위기가 닥친 상황인데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인 사건'이라는 등 극찬을 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가 남북평화쇼에만 정신이 팔려 있으니 이런 어처구니없는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비난을 퍼부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반박 브리핑을 통해 "사상 최초로 이루어진 세기의 회담이란 ‘위대한 순간’에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온갖 독설과 막말로 재 뿌리는 행위를 멈추지 않았다"며 "제1야당 대표에게 대체 국익이란 무엇인가"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전 세계가 역사적 대전환을 맞이하는 상황에서, 홍준표 대표는 ‘아무 것도 없는 대실패 회담’, ‘미국이 일방적으로 김정은에 놀아난 회담’, ‘한반도의 안보가 벼랑 끝에 있다’는 등 모욕 수준의 막말과 독설을 내뿜었다"면서 "백번 양보해서 국내정치 상황에 대한 막말은 무시할 수 있더라도, 한미동맹을 훼손할 수 있는 위험한 발언까지 하는 것은 외교적 결례를 범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우리 사회에 여전히 평화를 반대하는 세력이 있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심판을 호소했다.
이영섭, 강주희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16 0
    아나키스트

    준표야 대핫민국 똥별들도 모르는 전술전략을
    똥방위 출신이 너무 많이 알려고 덤빈다
    과하게 시건방 떨지말고 수준낮은 국회에서
    그냥 주둥이나 털어라
    아 참 준표는 국개도 아니자나?

  • 20 0
    홍갱아

    니노메 땀시 니거당 선거 종쳤다카이~~ 내사마 지금 막 투표 안했나. 찍을 인물이 1-4-5- 6... 번 밖에 없다카이! 헛소리 하는 니그당 니캉 뽑았다가넌 나라 더 거덜나겄다아이가!

  • 9 1
    내 일생 개한당 전멸을 위하여

    개한당이 헛소리 한다고 통일을 주저하지말고 통일까지 골인해라. 자꾸 사드 배치에 한미 훈련에 수꼴한테 흔들리는 모습보이면 정말 재앙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만약 통일까지 골인하면 문씨 초상화를 만들어서라도 기릴 것이다. 그건 힘들더라도 종전합의 및 왕래 자율화까지만 가도 문재앙이라는 말은 더 이상 하지 않을 것을 약속한다. 다만 이도 저도 아닌 경우엔...

  • 44 1
    역지사지

    방위.
    cvid...안보...주한미군...냉전 등...
    말하는 건 장군같은데...실제는
    방위병이라네.~

  • 60 2
    나바론

    싹쓸이가 정답입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