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외신들 "김정은 12일 떠나기로 하자 트럼프도..."

<블룸버그> "김정은 오후 4시 출국하기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당초 일정을 앞당겨 12일 북미정상회담 직후 싱가포르를 떠나기로 한 것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데드라인'을 미리 못 박은 데 따른 것이라고 외신들이 전했다. 정상회담을 앞두고 양국 정상간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풍광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11일(현지시간) 정상회담 상황에 정통한 2명의 미국 당국자 말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 종료 시점을 미리 확정함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도 예상된 시점보다 출발 일정을 조정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4시 출국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이 잘 진행된다면 더 머물 생각이 있었지만, 김 위원장이 출발 일정을 못 박음에 따라 그에 맞춰 같은 날 떠나기로 했다는 것.

<로이터통신>도 "트럼프 대통령이 당초 13일 싱가포르를 떠날 계획이었으나 김 위원장 때문에 출발 일정을 당겼다"고 보도했으며, <CNN방송>도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출발이 김 위원장 때문에 빨라졌다고 전했다.
박태견 기자
daum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