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리얼미터 "홍준표 주장대로 조사하면 오히려 민심 왜곡"

"대선 득표율만큼 응답 받는 것이 올바른 여론조사냐?"

<리얼미터>는 4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사 여론조사를 근거로 여론조사 왜곡을 주장하고 나선 데 대해 정면반박하고 나섰다.

홍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경남MBC와 리얼미터의 최근 여론조사 로데이터를 보니 문재인 지지자가 400명, 홍준표 지지자는 그 절반인 200명"이라며 "경남은 대선 때 내가 이겼던 곳으로, 내 지지자 응답이 더 많아야 하는데 문재인 지지자의 절반 밖에 안된다는 것은 여론조작의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권순정 리얼미터 조사분석실장을 4일 입장문을 통해 "19대 대선에서 당시 홍 후보에게 투표한 비율에 다다를 때까지 조사를 계속 하는 것 자체가 여론조작이 될 수 있다"며 "1000명이면 1000명, 800명이면 800명의 목표 응답자를 다 채우고 난 후에 사후 통계보정으로 홍 후보에게 투표한 사람에게 가중치를 더 준다고 가정하는 것이 여론조사가 목표로 하고 있는 현재의 민심을 제대로 반영하는 것이냐"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홍 후보에게 투표한 사람이 여론조사에 참여하지 않았다면, 참여하지 않은 유권자 모두가 과연 실제 투표에 참여하겠냐"고 반문한 뒤, "홍 후보에게 투표했음에도 다른 후보에게 투표했거나 '모르겠다'고 거짓 답변한 응답자는 홍 대표의 소속 정당 후보를 지지하기보다는 다른 당의 후보를 지지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주장했다.

그는 "'샤이 홍준표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러한 현상은 다수 의견이 어느 한 쪽으로 모아지고 있을 때 소수 의견을 숨기는 '침묵의 나선 효과'에 의한 것"이라며 "이는 여론조사에서 통제를 할 수 없는 부분이며, 홍 후보에게 투표한 사람이 거짓응답을 하는 것이나 여론조사에 참여하지 않는 것을 조사기관이 어떻게 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강주희 기자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50 1
    유권자

    지난대선때 홍준표 지지했다고 하여 지금도 변하지 않고 홍준표 지지하냐고요. 문재인대통령이 대통령작을 수행하는것보니 너무 잘해서 자한당.바미당 탈당한사람 엄청많다는것 모르나보네....유군자들의 표심도 못 읽으면서 무슨 당대표씩이나 하는거요..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