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퇴임하는 정세균 "개헌 못해 아쉬워... 국민 두려워할 줄 알아야"

"가장 큰 사건은 대통령 탄핵" "더 큰 대한민국 위해 백의종군"

정세균 국회의장은 퇴임을 하루 앞둔 28일 "국민과의 약속을 천금같이 여기고 국민을 두려워할 줄 알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퇴임 기자간담회 모두발언에서 "물은 배를 띄울 수도 있지만 반대로 배를 뒤집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재임 중 가장 아쉬운 일로는 "1년 반의 시간과 노력을 투자하고도 개헌과 분권이라는 시대적 과제가 정파의 이해라는 벽을 뛰어넘지 못했다"며 "한국정치의 고질병인 대결적 정치문화를 청산하고, 다당체제에 걸맞은 협치 모델을 확립해 나가야 한다"고 개헌 좌절을 꼽았다.

그는 재임중 가장 큰 사건에 대해서는 "바로 대통령 탄핵"이라며 "헌정사상 초유의 국가위기 상황에서도 우리 국회는 헌법이 정한 절차와 규정에 따라 탄핵안을 처리, 헌정의 중단과 국정공백 없이 새정부 출범의 마중물이 될 수 있었다. 이는 우리 국회가 들불처럼 일어선 민심을 깊이 헤아린 결과이자 입법부로서의 역할과 사명을 재확인한 계기라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회상했다.

그는 향후 거취에 대해선 "이제 의장이라는 무거운 짐을 내려놓는다"며 "다시 평의원으로 돌아가지만 공동체의 화합과 지속가능한 미래, 더 큰 대한민국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지난 2년동안 제 지역구가 종로구인데 종로구민들과 소통이 소홀했다. 숙제도 좀 하고 또 제가 지역에 공약한 내용 챙겨보고 지역구 의원으로서 역할을 잘 할 작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영섭 기자
daum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6 1
    참나

    몸사리느라 집권당 국회의장으로 도체 한게 모임?? 공평무사?? ㅈ ㄲ 고 있네..
    다시 평의원으로 백의종군?? 요런데 욕심은 개쩌는 수준이다. 얄미워 넘.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