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김태호 일정 문제로 경남도지사 TV토론회 무산

김경수 측 "불참 통보 유감…도민 알권리 차단됐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와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의 TV토론회가 무산됐다.

MBC경남과 JTBC는 오는 24일과 28일 경남도지사 후보 토론회를 열 예정이었다. 그러나 김태호 후보 측이 "두 방송사 토론회는 일정이 맞지 않아서 참석하기 어렵다"며 불참을 통보했다.

이에 김경수 후보 대변인인 제윤경 의원은 16일 논평을 통해 "김태호 후보의 TV토론 불참은 337만 경남도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도지사 후보자의 토론 불참은 도민의 알권리를 차단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토론을 피하지 말고 정책과 비전으로 도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진검승부에 당당히 응하기를 희망한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경남도당도 "겉으로만 경남이 위기다, 경남 발전을 위해 무엇을 하겠다 외치지 말고, 도지사 후보로서 경남을 위한 본인의 비전을 토론에서 보여주길 바란다"며 "공언(空言)이 아니라면 도민 모두가 지켜보는 자리에서 그것을 증명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강주희 기자
daum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1 0
    내 일생 개한당 전멸을 위하여

    경남은 참 인재난이다. 한 넘은 예비피의자로 구속될 넘이고 한 넘은 얍삽한 개한당이고 한 넘은 리틀 쥐바기로 지리산케이블카를 공약으로 하고 있으니 누굴뽑아야 하나? 오유 문베충 말대로 역선택을 하긴 하지만 내 인생에서 가장 하기싫은 선거임이 분명하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