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슈뢰더 "목적지로 가는 첫걸음 뗀 것이 중요"

박원순 서울시장 만나 "걸림돌-어려움 있겠지만 걷기 시작했다"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는 2일 남북정상의 판문점 합의에 대해 "여러분이 목적지로 가는 첫걸음을 뗐고 목적지에 이르는 것만큼 목적지로 가는 길에서 한 걸음을 뗀 것이야말로 중요하다"며 의의를 강조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시청사에서 열린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추진 간담회'에서 "평화조약이 체결되고 한반도가 평화롭게 되는 것은 하나의 과정이자 먼 길이다. 이 길에는 걸림돌도 있고 어려움도 있겠지만 여러분이 이 길을 걷기 시작했다는 점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프로세스의 시작이 전부가 아니라는 점을 명심해 주시면 좋을 것 같다"며 "독일에는 '길이 곧 도착지와 같다'는 말이 있는데 도착지에 이르는 길을 시작했다는 것이야말로 도착지에 이르는 것과 동일하게 중요하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그 프로세스를 넘어서서 그 길에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잊지 마시길 바란다"며 "그 길은 사람들이 서로 만나는 길이고 그것을 통해서만 비로소 평화가 이뤄질 것이며 그 평화가 언젠가 도달할 목적지인 통일로 이르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나라에서, 한반도에서 세계의 역사가, 평화의 역사가 새롭게 쓰여지기 시작했다"며 "그 시작시점에 서울에 있다는 것은 과거 정치를 했던 사람으로서 벅찬 일이다. 이 일을 있기까지 얼마나 노력했겠나. 박 시장을 비롯, 임동원 전 장관님, 여러 위원님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까지 모두가 숨은 공신들"이라고 평가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길이 곧 도착지와 같다. 또 그 길 위에 사람이 있다'는 말이 감동적으로 들린다"며 "슈뢰더 전 총리께서도 말씀하셨지만 남북정상회담이 큰 성공을 거뒀다고 확신한다. 더군다나 북미정상회담의 기대도 커지고 있고 북미회담으로 남북간의 평화정착과 국민이 바라는 비핵화의 문제도 해결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따릉이(서울시 공공자전거)를 타고 개성을 거쳐 평양으로 갈 듯한 마음"이라며 "또 이대로 간다면 서울에서 기차를 타고 시베리아와 중국을 횡단해 프랑크푸르트나 베를린으로 가는 날이 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영섭 기자
daum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2 1
    111

    두번째는
    5.11 한미동맹파기 한미훈련중단선언이다
    주한미군 및 사드철수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