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靑 "드루킹의 靑 행정관 자리 요구, 들은 바 없다"

<국민일보> "드루킹, 청와대 행정관 자리도 요구"

청와대는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필명 드루킹)씨의 인사청탁 여부를 알지 못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씨의 오사카 총영사 인사청탁에 대해 청와대가 사전 인지한 게 있느냐'는 질문에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김씨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국민일보> 보도에 대해서도 "들은 바 없다"고 했다.

이날 <국민일보>에 따르면, 사정당국 관계자는 “김씨가 김 의원에게 청와대 핵심 요직으로 꼽히는 수석실 행정관 자리에 지인을 추천했던 것으로 안다”며 “김 의원이 이를 거절하자 김 의원에게 비판적인 입장을 취한 것 같다”고 전했다.

김씨는 김 의원에게 자신의 지인을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보내달라고도 요구했다고 민주당 관계자들이 앞서 밝힌 바 있다.
최병성 기자
daum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14 1
    김경수의원이 사전에

    거절했다는데...뭔 청와대핵심관계자를
    ...
    끌어들여
    기사를 만드냐?
    ..
    이 쑤레기야..

  • 8 1
    지옥남자

    세월호 4주기 가릴려고 드루킹 띄웠냐?
    세월호 4주기 가릴려고 드루킹 띄웠냐?
    세월호 4주기 가릴려고 드루킹 띄웠냐?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