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의용 "볼턴과 남북-북미회담 성공적 개최 위해 노력하기로"

"비핵화 통한 평화정착에 이견 없어, 양국 NSC 긴밀히 협의키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3일 "한미 양국 모두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노력을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1박 2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해 존 볼턴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회동한 정 실장은 이날 인천공항으로 귀국하며 기자들과 만나 "백악관 신임 안보보좌관하고 매우 유익한 협의를 마치고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성공적 개최를 위해서 특히 양국 NSC는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합의를 했다"며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의 평화정착이라는 기본 목표 달성을 위해서 양국이 추진해야하는 기본 방향에 대해서 한미 양국이 이견이 없다는 점을 확인하고 돌아왔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 이후 한미정상회담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여러가지 가능성을 다 기획하고 왔다"고 답했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