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의용 "볼턴과 대화 아주 유익했다"

"비핵화의 평화적 달성 위한 여러 방안 폭넓게 논의"

미국을 전격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2일(현지시간)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존 볼턴 신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의 회동에 대해 "아주 유익한 얘기를 나눴다"고 평가했다.

정 실장은 이날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 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귀국 직전 일부 특파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특히 정 실장은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도 중요하고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도 중요하기 때문에, 두 정상회담이 성공할 수 있는 방안, 또 한반도 비핵화 목표의 평화적 달성을 위한 여러 가지 방안들에 대해 폭넓은 의견 교환을 했다"면서 "매우 유익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비핵화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조율이 있었는지, 북미 정상회담 장소를 논의했는지, 볼턴 보좌관의 첫인상은 어땠는지 등에 대해서는 답변을 하지 않았다.

앞서 정 실장은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취임 나흘째를 맞은 볼턴 보좌관과 1시간가량 회동했다.

이번 회동은 새로 취임한 볼턴 보좌관과 한미 양국 안보사령탑 간 '핫라인'을 구축하기 위한 상견례 차원에서 이뤄졌다.

앞서 전날 워싱턴DC에 도착한 정 실장은 곧바로 볼턴 보좌관과 만날 예정이었지만 시리아 사태 변수에 따른 미국 측 사정으로 일정이 하루 연기됐다.

정 실장을 배웅한 조윤제 주 미국 대사는 특파원들에게 정 실장과 볼턴 보좌관이 1시간가량 회동했으며, 한·미·일 안보수장 회담은 따로 열리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1 0
    ㅎㅎ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4 1
    시간끌기

    국가안보실장정의용,볼턴과 회담 아주 유익했다!라는 말씀.취임이후 정실장의 국가에대한 충성심은 역사에 지혜롭고,성실했던 외교관으로 기록될것을 확신해봅니다.실타레처럼 얽혀있는 남북미, 해결방법 국민들의 초미의 관심사입니다.대륙을 뚫고나가며 경제성장최고도로 올라갈것인지,답보상태로내수침체의늪에머물것인지,문정부의주도적결정으로끌고나가야할때는지금일터,민도를믿고전진하시라

  • 5 1
    정의용

    빛나는 이름...!!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