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은행, 한국GM 협력업체 도와줘라"

"금융권도 산업 어려움 나눠갖는 공동체 의식 팰요"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2일 시중은행장들을 불러 "한국GM 협력업체들에 대한 일방적인 신규대출 기피나 대출 상환 요청이 없는지, 기업어음할인이나 외상매출채권 담보대출 등의 어려움을 덜어줄 수 있는 방안이 없는지 같이 고민하라"며 한국GM 협력업체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주문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 은행장 간담회에서 "한국GM 협력업체는 1·2·3차를 포함해 3천여개고 14만여명을 고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 자동차산업, 특히 협력업체 등을 포함한 산업생태계 측면을 감안할 때 한국GM 문제는 단지 한 개별기업의 문제로 보기는 어렵다"며 "은행장들이 한국GM 협력업체에 대한 애로상담이나 자금지원 실적에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직접 챙겨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한국 사회는 어려울 때 서로 힘들 일을 거들고 나누는 품앗이라는 공동체 전통이 있었다"며 "금융권도 적정 리스크를 지고 산업의 어려움을 나누어 갖는 공동체 의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금융당국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한국GM 협력업체 금융애로 해소 현장점검반'과 '한국GM 협력업체 특별 상담 태스크포스(TF)'를 구성, 해당 공장지역으로 보내 금융애로를 직접 청취하기로 했다. 현장점검반은 금융위, 금감원,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지역신용보증재단 등으로 구성된다. TF는 다음 주 중 정식 출범하고, 한국GM의 경영정상화 문제가 가닥을 잡을 때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 한국GM 철수설이 확산되면서 내수차 판매가 반토막나는 등 상황이 심각해면서 한국GM 협력업체들은 벼랑끝 위기에 몰리고, 이에 은행들도 대출 회수 등에 나서면서 금융경색이 심각해지자 최 금융위원장이 서둘러 시중은행장들에게 대출 독려를 하고 나선 양상이다.
박태견 기자
daum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1 0
    111

    gm 애더슨회장은 한국 내 안보위험이 심각해지면

    즉 주한미군철수 하면

    한국gm 은철수할수잇다고

    2013년5월9일에 이미 이런 말이엇지

    한국gm 철수=주한미군철수로 이해 쉽게 받아들이면되는것이다

    남북 평화협정 체결 = 주한미군철수 이듯이

  • 3 0
    백약이 무효!

    언 발에 오줌 누는 격..... 지금 어렵지 않은 기업이 있을까? 청년실업 절벽을 핑계로 추경편성만 고집할 게 아니라 해외로 탈출한 재벌기업을 국내로 초치해 노동시장을 넓혀 청년실업 절벽과 무너진 지방경제 문제를 해결해라!

  • 1 2
    현대차나 도와줘라

    현대차도 고생하고 있다

  • 4 0
    국민 혈세

    국민에게 먼저 물어 봐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