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산은 'STX조선 노사 합의' 수용…법정관리 신청계획 철회

노조, 감원 대신 급여삭감-무급휴직으로 인건비 75% 감축

STX조선해양이 법원 회생절차(법정관리)를 피하게 됐다.

산업은행은 11일 STX조선 노사가 제출한 자구계획을 수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날 새벽 밝힌 법정관리 신청계획은 철회됐다.

앞서 정부와 산업은행은 STX조선 노사가 '인건비 75% 감축 등을 통한 고정비 40% 절감'에 합의해 지난 9일까지 확약서를 제출토록 요구했다.

확약서가 제출되면 선수금환급보증(RG) 발급으로 선박 건조 수주를 지원하지만, 제출되지 않으면 법정관리 신청이 불가피하다는 방침이었다.

STX조선 노사는 제출 시한인 지난 9일 자정을 넘겼다. 그러자 산업은행은 "원칙적으로 회생절차로의 전환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후 18시간이 지난 전날 오후 6시께 STX조선 노사는 산업은행에 확약서를 냈다.

확약서에 담긴 자구계획은 희망퇴직·아웃소싱 등 인적 구조조정을 하지 않는 대신 무급휴직·급여삭감으로 인건비 75% 감축 효과를 내는 게 골자였다.
연합뉴스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0 0
    별칭을바꾼다면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별칭을설정한다면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우병관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