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유인태 "MB, 부인만 하다 인정할 타이밍 놓쳤다"

"배웅없던 MB, 지지자들도 낯 부끄러워 못 나온 듯"

유인태 전 의원은 23일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과 관련, "아마 그동안 (부인) 해놓은 얘기가 있잖나. 너무 많아서. 그래 놓고 '사실은...' 하고 얘기하기가 참 시기가 너무 늦었다"라고 힐난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저도 뭐 아주 가까운 (MB) 핵심측근한테 그런 얘기를 또 한번 전달을 했었는데 그 친구 얘기가 '유 선배뿐만 아니라 이런 얘기들을 많은 사람한테 그런 충고를 들었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착잡하다. 국가적인 불행"이라며 "이 전 대통령이 어느 정도 좀 국민에게 고백을 하고 그래가지고 좀 나중에 법원의 판결이 나온 이후에 구속이 집행이 될 때 되더라도 좀 불구속 재판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좀 본인이 만들어주기를 사실 바랬다"고 탄식했다.

그는 그러면서 "세상이 아는 걸 손바닥으로 가리려고 하지 말고, 하늘을 했으면 좋겠는데 그쪽 입장이 지금 와서 어떻게 때가 늦었다, 그동안. 그래도 그건 좀 고백을 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정치보복' 주장에 대해선 "정말 정치보복 차원에서 털면 저는 지금 나온 거는 빙산의 일각일 거라고 본다"며 "그러니까 적어도 이명박 대통령을 표적 삼아서 이걸 수사를 한 건 아니잖나"라고 일축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 검찰 출두와 구속 집행 당시 지지자들이 한 사람도 나타나지 않은 데 대해선 "드러난 것에 대해서 그렇게 가서 지지자들도 나서기가 좀 낯부끄러웠을 것"이라며 "그리고 원래 박근혜 대통령 지지하는 분들하고 이명박 대통령 지지하는 사람들 사이는 다른 당보다 더 원수 간이잖나"라고 꼬집었다.
정진형 기자
daum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1 0
    111

    니들은 바다물에 빠져죽지

  • 6 0
    늦었을 때가 곧 이른 것이요

    시궁창쥐는 갈 때가 되어서 간 것일 뿐!
    그동안 흘린 국민의 피와 땀이 애석 하구나!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