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이주열 한은총재 "통화정책 완화기조 유지하겠다"

인사청문회서 "朴정권때 완화기조로 갈 수밖에 없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1일 "성장세 회복이 이어질 수 있도록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거듭 금리인상에 부정적 시각을 드러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당분간 수요측면에서의 물가상승 압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출산·고령화 등에 따른 잠재성장률 하락추세를 감안할 때 정책금리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수준으로 올라가기 어렵다"며 "경기조절을 위한 기준금리 운용 폭이 과거에 비해 크게 협소해질 수 있다"고 덧붙여, 금리를 올리더라도 소폭 인상에 그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국제금융시장의 높은 변동성, 가계부채 누증 등 금융안정 측면의 리스크를 살펴가며 완화 정도의 조정을 신중하게 판단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여, 미연준의 연속적 금리인상으로 한미 금리 역전이 심화될 경우 인상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그는 향후 경기전망과 관련해선 "경제의 구조적 문제들이 해결되지 않고선 개선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경기의 흐름이 중장기적으로도 지속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을 정부와 공유하며 경제의 성장잠재력을 확충하기 위한 정책과제를 연구해 현실적합성이 높은 정책대안을 적극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문일답에서 박근헤 정권때 최경환 경제팀에 부응한 초저금리 정책으로 가계부채가 폭증했다는 질타에 대해선 "당시 상황은 정부 정책과 관계없이 통화정책을 완화 기조로 끌고 갈 수밖에 없었다"고 강변했다.

그는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이 "박근혜 정부에서 총재가 됐을 때 현 집권세력은 당시 이 총재가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눈치를 보는 한은 총재였다고 비판했다. 또다시 정권의 눈치를 보는 총재가 되면 곤란하다"고 힐난하자 "중앙은행의 자율성, 독립성을 지켜야 하지만 일부에서 협조해야 가능하다"고 반박했다.
이영섭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9 개 있습니다.

  • 1 0
    내수형 IMF

    6.13지방 선거 끝나고 금리인상해서
    대출자들 아작 내겠다는 것이지
    한국경제 비참하다 지옥을 볼것인데
    IMF보다 더 심한 내수형 IMF다
    집단자살인지 학살인지 구분도 안가
    대출자들 살고싶으면 빨리 팔고 빚 갚아라
    이건 너무 심각하다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이주열 총재 말이 맞아

    지금은 통화긴축이 아니라 법인세를 많이 걷어 분배해야 할 상황이야.

  • 3 0
    춘하추동

    이주열이하 한국은행 사람들 연봉 30% 깍고 일하자.
    하는 일에 비해 월급이 너무 많다.

  • 2 0
    Fed

    니가 훼드 의장이라고 되는줄 아나보네.

    나라도 그자리 할 수 있겠다.

    적폐는 가라!

  • 2 0
    이주열 븅딱아

    금리인상은 기정사실이다

    단지

    자발적으로 선제적 인상해서 피해를 최소화 하느냐

    아니면

    외부에 의해 강제적으로 인상하고 폭싹 망하느냐만 남았을뿐

    너같이 줏대없는 븅딱꺼리가 중앙은행수장인데 잘될리가 있겠냐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4 1
    잘 알아 들었다 주열아

    한꺼번에 폭삭하자는 말로 알아 먹겠다

    신헌법 토지공개념과도 저촉되지만
    또라이가 하는 말이니 새겨 들을께

    그 전에 늬 재산 압류 받아야 쓰겄다
    국외도피 할 지도 모르자너?

  • 2 0
    서울은 부동산 개거품

    니늠은 좋냐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