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국, 가계부채 증가속도 세계 1위. GDP의 94.4%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14개 분기 연속 상승…상승폭은 3위

가계 빚이 경제성장세에 비해 빠르게 증가하며 국내총생산(GDP) 규모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올라섰다.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연속 상승한 기간이 세계 두 번째로 길고 소득대비 가계부채 원리금상환부담(DSR)은 상승속도가 단연 최고다.

18일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한국은 작년 3분기 기준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94.4%를 기록했다.

이는 전 분기보다 0.6%p(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전년 말(92.8%)에 비하면 1.6%p 뛰었다.

한국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14년 2분기를 시작으로 14개 분기 연속으로 상승했다.

조사대상 43개국 가운데 상승 기간이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길다.

이 기간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2.5%p 치솟았다. 이는 같은 기간을 기준으로 노르웨이(16.1%p)와 중국(14.0%p)에 이어 세 번째로 컸다.

가계부채 비율의 순위도 이 기간 12위에서 7위로 5계단 뛰어올랐다.

한국보다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높은 국가는 스위스(127.6%), 호주(120.9%), 덴마크(116.8%), 네덜란드(106), 노르웨이(102%), 캐나다(100.4%)뿐이다.

스웨덴, 영국, 아일랜드, 포르투갈, 뉴질랜드는 한국보다 낮아졌다.

한국은 2014년 대출규제 완화와 기준금리 인하가 동시에 이뤄지며 가계대출 수준이 급격히 높아지기 시작했다.

정부는 2014년 8월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대출규제를 파격적으로 풀었다. 한국은행도 그때부터 다섯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말 가계신용은 1천450조8천939조원을 기록했다.

연간 증가 규모가 2013년에는 55조2천461억원(5.7%)였는데 2014년 66조2천187억원(6.5%)으로 늘었고 2015년(117조8천400억원, 10.9%)), 2016년(139조4천276억원, 11.6%)에는 폭증했다.

지난해에는 금융불안 우려에 정부가 대출의 고삐를 죄고 한은이 6년 5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증가 규모가 108조3천671억원(8.1%)으로 다소 둔화했다.

올해 들어서도 증가세가 다소 주춤하다. 다만, 규제가 강화된 주택담보대출 대신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확대되는 모습이다.

가계대출이 경제 성장률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증가하면서 가계 소득대비 빚 부담도 커졌다.

한국 가계 부문 DSR(Debt service ratios)는 작년 3분기 12.7%로 전 분기보다 또 0.1%p 올라갔다. DSR는 2015년 2분기부터 쉼 없이 계속 상승했다.

DSR는 소득대비 부채 원리금 상환부담을 나타내는 지표로, DSR가 높으면 소득에 비해 빚 상환부담이 크다는 의미다.

한국 DSR 상승 폭은 조사대상인 주요 17개국 가운데 두드러지게 높은 편이다.

지난해(1∼9월) 들어 0.3%p 올라서 상승 폭 1위였다.

스웨덴과 노르웨이가 각각 0.2%p, 핀란드가 0.1%p 올랐다. 그 밖에는 변동이 없거나 아예 하락했다. 덴마크와 네덜란드가 0.5%p 떨어졌고 스페인과 독일은 각각 0.4%p, 독일은 0.2%p 하락했다.

비교 기간을 확대해봐도 마찬가지다. 한국은 2년간 1.3%p 치솟았는데 그다음으로 높은 스웨덴은 0.4%p 오르는 데 그쳤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16 개 있습니다.

  • 2 0
    To be or Not to be

    한국갤럽 3월13~15일 문 대통령=74%

    홍준표/ 김성태/ 장제원/ 권성동/ 나경원/ 김진태/ 김무성/ 안철수/ 유승민

    지방선거코앞인데 색깔론 펴다가 이제는 어떻게 하지? (트럼프 30% 아베30%)

    민주당= 50%

    발정당= 12%

    배신당= 07%

    정의당= 05%

    평화당= 01%

  • 0 0
    문재앙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2 2
    역시

    세종이후 가장 훌륭한
    임금님이라고 문통 칭송하는
    어느 미친 문베 말처럼
    제대로 태평성대이다.
    1등은 좋은거 아니냐?
    문베들은 대출 받을 능력이
    되고도 남는가 보지.
    태평성대 생지랄을 하고 또
    거기에 찬성 누르는 문베 시궁창 인생들.

  • 6 0
    어차피 망했다

    어차피 망한 헬조선에서

    먼 희망이 있냐?

    그냥 빨리 망해라

    그게 살길이다

  • 7 1
    솔직이

    부동산을 잡을 의지나 있냐

    무능하고 부패한 자슥들아

    바꾸네하고 다른게 먼지를 모르겟당

  • 5 0
    이주열

    나는 꼭둑각시....
    이명박이나 이주열이나 나라 아작 내는건 동급인 듯....

  • 9 0
    잔머리 굴리지 말고

    부동산거품 빨리 터뜨려라!

    시간 끌수록 서민 파산자만 늘어난다!

    현상 유지는 애시당초 불가능하다는걸

    모두다 아는사실

    회피하려다 진 짜 독박쓴다!

  • 9 1
    노수동

    아파트 거품넣고 한탕해서 뉴욕으로 날러.
    머저리들 퍼준 핵맞고 뒈지는거 구경하자 ㅋㅋ

  • 2 0
    동일노동, 동일임금

    월급을 쥐꼬리 만큼 주니 부채가 발생 하겠죠? 그럼 누군가는 이익을 챙겼다는 건데....

  • 2 7
    ㅋㅋㅋㅋ

    문베츙 개새끼들아
    이게 나라냐? ㅋ

  • 15 0
    이게 다 쥐닭이 개판친 결과다!

    두 도독년놈이 오직 돈에 눈이 멀어 국정은 안중에도 없고
    자기 돈버는데만 혈안이 되서 9년을 보낸 결과야!

  • 4 0
    갱환이

    동대구역 4번 출구 ㅋㅋ

  • 26 0
    원인

    ···빚내서 집사라
    최경환이 주도해서 내수 살린다 쫄망
    ···소득 모자라니 빚내서 살아라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로 소득이 줄자
    개인에게 빚으로 떠앉기기
    개인빚 과다는 일부 빼고
    국가의 경제실패를 국민한테 떠넘기기지

  • 14 0
    쥐바기 칠푼이 10년

    한국 경제의 토대를 아주 아작냈쥐~ ㅋㅋ 애썼다~

  • 26 0
    한국 일등이네

    2등에서 10위까지 대략 북유럽인데
    한국은 가계부채 1위 자살율 1위지만
    북유럽쪽 자살율이 안높은 이유가
    한국은 단기부채고 북유럽은 장기부채의
    비중이 높고 완충역활하는 복지제도 있지
    가계빚의 대한 부담이
    사회적인 안전망 여건에 따라 많이 달라지지

  • 42 0
    불쌍한 국민들

    일본은 그래도 막대한 국가 부채로 토건족 살려주었는데
    한국은 개인들이 가계대출로 토건족 살려주고 이제부터는 피바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