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고은 시인 광교산 떠난다, "수원시에 누 되길 원치 않아"

성추행 파문에 5년 거주 광교산 떠나기로

노벨문학상 단골 후보인 고은 시인이 경기 수원시를 떠난다.

2013년 8월 수원시가 마련해 준 장안구 상광교동 광교산 자락의 주거 및 창작공간(문화향수의 집)에 거주한 지 5년 만이다.

수원시는 고은 시인이 고은재단 관계자를 통해 "올해 안에 계획해뒀던 장소로 이주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1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재단 측은 "시인이 지난해 5월 광교산 주민들의 퇴거 요구를 겪으면서 수원시가 제공한 창작공간에 거주하는 것을 부담스러워했고, 이주를 준비해 왔다"면서 "'자연인'으로 살 수 있는 곳에 새로운 거처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단 관계자는 또 "시인이 더는 수원시에 누가 되길 원치 않는다"는 뜻도 전해왔다.

수원시는 고은 시인의 뜻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시는 올해 고은 시인 등단 60주년을 기념해 추진할 예정이었던 문학 행사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해마다 노벨문학상 후보로 거론되는 고은 시인은 경기 안성시에서 20여 년간 거주하며 창작활동에 전념해 오다 '인문학 도시 구현'을 목표로 하는 수원시의 적극적인 요청에 따라 2013년 수원시 장안구 광교산 자락으로 이사했다.

이 과정에서 수원시가 민간인으로부터 사들인 주택을 리모델링해 고은 시인에게 제공했고, 수년간 매년 1천만원이 넘는 전기료와 상하수도요금을 내주고 있다.

수원시는 고은문화재단과 함께 고은문학관 건립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5월 고은 시인과 이웃한 광교산 주민들이 "우리는 47년간 개발제한구역과 상수원보호법 때문에 재산피해를 보고 있는데, 수원시가 고은 시인에게 특별지원을 하는 것은 잘못됐다. 고은 시인은 광교산을 떠나라"고 요구하면서 고은 시인 지원논란이 일기도 했다.

최근에는 성희롱·성폭력 피해를 고발하는 '미투(Me Too)' 운동과 관련해 수원지역 여성단체들이 "수원시는 고은 시인에 대한 지원을 전면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댓글이 30 개 있습니다.

  • 0 0
    2

    유익하고 재밌는 동영상입니다! 안보시면 백퍼후회!
    https://youtu.be/bKRJoeGEidM

  • 0 0
    ㅎㅎㅎㅎ

    진짜 유익한 영상입니다~ 안 보시면 후회^^
    https://youtu.be/bKRJoeGEidM

  • 0 0
    핳하

    유익한 영상입니다^0^
    https://youtu.be/s-I9E5bXQuQ

  • 0 0
    ㅇㅎ야ㅏ

    유익한 영상입니다 ^^
    https://youtu.be/bKRJoeGEidM

  • 0 0
    ㅎㅎㅎㅇ

    안보시면 후회하십니다 ㅎㅎ
    https://youtu.be/bKRJoeGEidM

  • 0 0
    대박

    진짜 대박 영상!
    https://youtu.be/btdThz6dfh0

  • 0 0
    ㅎㅇㅎㄴ

    진리를 알고자함은?
    https://youtu.be/HLEflYEOq7s

  • 0 0

    세상을 보는 눈!
    https://youtu.be/3PkDeRGflM8

  • 0 0
    ㅋㅋ

    이영상도 유익한데..
    https://youtu.be/e-_gxmR3T3U

  • 0 0
    ㅇㅇ

    잘가세요 이 영상보시고 공부하세요
    https://youtu.be/4elYWBCkO3o

  • 0 0
    ㄴㄴ

    어쩜 그리..너무합니다! 이 영상으로 힐링~
    https://youtu.be/qH8S-iSHubw

  • 0 0
    어휴

    이런일이 있을 수 있나요?
    이 영상도 한번 봐보세요!!
    https://youtu.be/4lNHfcy4jUc

  • 0 2
    재앙이로다

    고은택, 이윤택 그리고 김정일, 그새끼 돼지 모두 문재앙과 친한 자들이다. 재앙이로다. 이렇게 약자들을 괴롭히는 치한들과 친하면서 어째 인권운운 하고 다닐까? 재앙이로다.

  • 0 0
    문제다 문제

    이런 사태가.. 으휴..
    이 영상보시고 더 많은 판단 해보세요
    https://youtu.be/4bTwDVgCLOg

  • 1 1
    관습이 세태가 다문제다

    최모 시인이 이제와서 고백하는 것도 문제가 있고 이것을 기화로 남성들도 이제라도 여성들의 인권과 의사를 존중하여 연애질도 하고 애정 표현도 해야할듯하다.
    자고로 영웅호색이라고 했고 세종대왕은 자녀가 29명이고 반반한 무수리나 여인들은 다취하여 자녀를 만들었다.
    앞으로 좋은 방향으로 나갔으면 좋겠다.

  • 0 1
    처변

    허리 이하는 논하지 마라고 했다.

  • 0 3
    문빠들은

    이윤택이 어떻게 생각해?
    탁현민이처럼 생각해?

  • 5 1
    지나가는 나그네

    성추행의 달인이 영혼을 이끄는 시인이라? 날아가던 새가 웃을 일이다. 문창을 위해 그런 성적 난잡함의 생활이 필요하다 주장하는 문예인들은 모두 가짜다.저러니 위안부 할머니들 성노예 문제에 그 잘못됨을 비판하고 적극 나서는 문인들 한 명 없다는 것도 문단계의 수치다. 문창은 도덕군자는 아니더라도 당대 시대정신과 비판의식, 실천 없으면 생명없는 죽은 문예다!

  • 2 1
    가지가지로 지롤한다!

    이미 누가 되고나서야 도망가면서 누가 되지 않기 위해 떠난다니, 말장난하지 마라. 그의 작품들이 얼마나 가벼운 말장난이지 추론이 되고, 젊은 시절 왜 파계하고 환속해야만 했는지 짐작이 간다. 그의 거짓에 관한 오랜 소문들이 이제야 드러나다니, 그나마 다행이다. 추접한 영감, 이제라도 참회하고 면벽해라. 그를 둘러싼 껍데기들도 물러나라.

  • 4 7
    ㅋㅋㅋㅋ

    고은 84세 절라도 군산 끄덕끄덕
    박삼구 74세 절라도 광주 끄덕끄덕
    보성어부 당시 70대 절라도 보성 에브리바디 원 모 타임 끄덕끄덕

    우리 절라도 홍어성님들은 나이 7-80대에 빳다 힘이 장사셨제잉 ㅋ

    암 꼴라제잉 ㅋ

  • 3 7
    ㅋㅋㅋㅋ

    고은 =절라도 군산
    끄덕끄덕 ㅋ

  • 7 1
    남여간의문제는~

    어느시대건 다 있어왓던건지 ~
    인류 역사가가 지속되는한 근절은 어렵워 ~
    어느사회집단이든 크든작든 있어왓고 앞으로도있을것이다
    문제는 근본적인 예방책이 전무하다는데 더문제가있어 ~
    지위를이용한 강간행위를 몸소실천해서 전궁민이알게된건
    다카키마사오가 대가리빵구나서 염라국으로 퇴출이되면서
    그실체가 적나라하게드러낫고 그영향으로 기관이나단체내에서
    강간이횡행하는듯~

  • 4 1
    척당불기

    홍발정은
    구속해서
    쥐박이수발들개해야.....
    여해야. 형사고소해빨리....

  • 9 0
    아직도 널려있을긴데

    국회의원은?
    판사들은?
    기자들은?
    고위 성직자는?
    방송인은?
    대기업 임원진들은?

  • 5 1
    광주 시민

    떠난다는 고은씨에게, 그리고 공개사과를 하려한다는 이윤택씨에게
    조용한 박수를 보냅니다
    이명박,김관진,신광열,강부영,오민석,권순호,정형식 같은 자들이
    똥 무더기를 향해 밥이라 발음하기를 전 국민에게 강제하는
    이 사회 현실을 직면하여
    비록 개인적으로 고은 시인의 시를 대체로 좋아하지 않지만
    먹물 든자의 사명을 지키고 있다 싶어 일말의 흔연함이
    있습니다

  • 1 1
    쓰파

    김일성은 기쁜조 아무리 빨아도 무죈데

  • 3 4
    결론은

    갈기 갈기 찌져죽여버려라
    이홍어새키 한달 전기 수도사용료가 1천만원????
    진짜 노답인 새키넹
    왜 이새키는 감옥안보네???

  • 2 1
    세상에

    누가 되지 않으려면
    어디로 떠나야 할까...

    세상 밖으로?

  • 4 3
    그간참뻔뻔하게도

    설레발까고
    아가라질하더만
    조때가리가서더냐?
    늘그막에 숨도쉬지말고나대지마라
    면상에을똥바지로문대고싶네
    더러운인간.
    노벨상?니미조지다
    전세계개망신시킬일있냐....

  • 6 3
    몹시 화나고 속상한 일이었다

    하지만 문학은 선인의 전유물을 아니다
    단지 착한 이의 문학을 더 반기고 싶은 마음일 뿐
    고은의 문학도 문학이라는 점은 인정해 두자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