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양정철 "이번 지방선거 직접 나설 일 단언컨대 없어"

"대통령 굳이 만나지 않아도 이심전심"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은 17일 “이번 지방 선거에 제가 직접 나설 일은 단언컨대 없다”고 말했다.

양정철 전 비서관은 이날 오전 출판기념회 참석차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저는) 대통령과 연관되는 상징성이랄까, 영향성, 상관관계가 너무 커서 조심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누군가가 당 최종 후보로 결정되고 나면 부분적으로 도울 수 있을지 모르겠다”면서 “선수로 나서거나 할 처신은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문 대통령을 만날 계획에 대해선 “굳이 안 봐도 이심전심”이라며 “(연락을) 왜 드리냐. 이심전심이다. 괜찮다”고 했다.

그는 갈등설이 나돈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의 관계에 대해선 “올 때마다 보고 격려도 한다. 밖에 있는 처지에서 조언, 훈수를 두긴 외람되고 응원하는 게 분수에 맞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일부 지지자들을 저서에서 비판한 것과 관련해선 “지난 대선 경선 때 일을 가지고 한 원론적인 얘기”라며 “지난 경선 때 보면 안희정, 이재명, 최성 다 좋은 분들이었는데 너무 열기가 끓어오르다 보니 같은 당 식구들에 대해서도 과도한 공격이나 그런 게 있지 않았나. SNS가 발달한 우리 사회에서 하나의 SNS적 병리현상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향후 시대과제와 관련해선 "통합의 과제가 우리에게 남아있다"며 "이념의 시대는 지났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념의 잣대로 지난 대통령들에 대한 평가를 갖고 극단적으로 나뉘어서 서로 증오하고 배제하는 것은 나라의 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안 된다"며 "문 대통령이 처한 상황은 통합과제를 이루기에 훨씬 더 다가갔기 때문에 국민들 사이에서도 장벽과 경계를 없앴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세상을 바꾸는 언어>의 출판 기념회 행사 참석을 위해 일시 귀국했으며, 수주 간 머물면서 북 콘서트(1월 30일·2월 6일)를 열고 임종석 비서실장 등과 만나는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다시 출국할 예정이다.
나혜윤 기자
daum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3 6
    ㅋㅋㅋㅋ

    재앙이 선거운동 뭐 빠지게 도와줬더니

    정작 개꿀은 한것도 없는 림종석 이락연 같은 즐라도들이 다 빨고

    인간이라면 야마가 돌겟지

    암 그라제잉 ㅋ

  • 7 0
    고맙다 양정철~!!!

    지금 이대로가 보기좋다.
    대통령 임기 끝나는 날까지 구설수에 오르는 일 없도록 부탁합니다!

  • 10 1
    양정철 잘하고 있는데 이밑에새낀 뭐래

    문통 킹메이커답게 처신 잘만하고 있구만 맨처음 댓글단 새낀 뭐라 씨부리는거야?

    너 발정당 알바새끼냐?

  • 1 11
    invi

    누가 물어봤나요?
    능력이나 제대로 있나요?
    오만하기 그지없어 보일뿐...
    말이나 글도 왜 그리 전투적 일까요?
    나는 소시민으로서 문재인 집권후 엄청 스트레스 받아요.
    모든 정책이 애매해요.
    나아가 신자유주의적이기까지 해요.
    실망이 커요.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