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의당 "모호한 후속조치, 피해자 입장 충족되지 않아"

"위안부협상, 원점에서 재검토돼야"

정의당은 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위안부 합의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힌 데 대해 "합의의 파기나 재협상 요구 방침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이 없는 모호한 후속조치로 위안부 피해 당사자들의 입장이 충족되지 않았고, 일본의 자성에 기대야 한다는 점에서 무척 아쉽다"고 비판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번 발표는 내용상 무효화 선언으로 볼 수도 있을 듯하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2015년 12월 28일 이뤄진 한일 위안부 협상은 지난 적폐 정권이 국민의 동의도 없이 밀실에서 맺어진 것이며, 피해자의 입장을 반영하기 위한 노력 역시 존재하지 않는 기만적인 합의임이 밝혀졌다"며 "그렇기에 일본은 가해국가로서 이와 같은 상황을 적극적으로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또한 한일 간의 발전적 관계의 재정립을 위해서라도 위안부 협상은 원점에서 재검토 되어야 할 것"이라며 재협상을 주장했다.

그는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해서라도 정부에서는 위안부 피해자들이 요구한 ‘화해치유재단 해산’과 ‘10억 엔 반환’ 등에 대한 구체적 사항이 포함 되어 있는 조속한 후속조치를 실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영섭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2 0
    요점은 이행하지 않기로 했지

    원점에서 재검토해도 결과는 똑같지

  • 9 1
    닭똥 치우느라 고생이다~~

    일단 일본돈은 안 받은거다..
    기둘려 봐라..
    쪽바리들이 어떻게 나오는지 함 보자..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