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실종 여아' 고준희양 사체 발견…친부가 야산에 버려

범행 동기·공모 여부 일체 함구, 사건 전모 곧 드러날 듯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던 '실종 여아' 고준희(5)양이 결국 군산 한 야산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고양의 가족이 지난 8일 경찰에 거짓 실종 신고를 한지 22여일 만이다.

29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45분께 수색작업을 벌이던 군산시 오식도동 한 야산에서 준희양의 시신을 발견했다.

당시 시신은 쓰러진 나무 밑에 수건으로 덮여 있었다.

사체 발견장소는 왕복 8차로에서 100여m 떨어진 야산 중턱이었다.

준희양이 살던 전주 집에서 사체가 발견된 장소까지는 차로 약 50여분 거리다.

시신 훼손 여부 등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정밀 감식을 통해 사인을 확인할 방침이다.

유기 현장에 끌려온 준희양 생부인 고모(36)씨는 취재진 질문에 고개를 떨군 채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그는 이날 오전 5시 30분께 전주 덕진경찰서로 압송된 뒤에도 범행 동기와 공모 여부, 유기 수법 등에 입을 다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날 고씨로부터 "숨진 준희 양을 군산 야산에 유기했다"는 자백을 받아낸뒤 밤 10시부터 본격적인 수색 작업에 들어갔다.

수색작전 6시간30여분만에 야산 중턱 부근에서 고 양의 사체를 발견했다.

준희양 실종 수사는 고씨 내연녀 이모(35)씨가 지난 8일 "밖에 나갔다가 집에 돌아오니까 아이가 없어졌다"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인력 3천여명과 수색견, 헬기 등을 동원해 준희양이 실종된 원룸 반경 1㎞를 대대적으로 수색하는 한편 의심이가는 가족을 대상으로 수사를 진행했다.

고씨와 이씨, 이씨 어머니이자 준희양 양육을 책임진 김모(61)씨를 압박했지만 비협조적인 태도로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결국 올해 초 고씨와 김씨가 함께 군산을 다녀온 사실을 파악한 경찰의 집중 추궁에 고씨가 범행을 자백하면서 사건의 전모가 드러났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0 0
    지나가는 나그네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역시 전나도

    끄으덕 끄으덕 ㅋㅋㅋㅋ
    사회의 암세포 종자 홍어새키들
    진짜 부칸보다 홍어새키들이 더 싫타

  • 0 1
    노벨상이 미쳐버린 김대중의 업적이다.

    김영삼 초기에 사형 집행 했었다.
    그런데 노벨상에 미쳐버린 김대중은 사형제를 없애 버린다.

    그후 대한민국은 흉악범 천지.
    심지어 외국인 새끼들도 자유롭게 한국사람을 편한마음으로 살해 한다.

    김대의 추악한 노벨상 정치로 인해
    이명박 잡놈도
    박근혜 잡년도 정치판에 기어 나왔다.

    김대중이 미쳐버린 그 노벨상
    지금은 문듸들도 받는다, 그것도 떼거지로.

  • 0 0
    기가 맥히는구먼

    이런 천인공로할 개새끼
    박근혜 같은놈 !!!

  • 3 0
    사형제 부활이 답이다

    이처럼 인간 말종들이 줄을 잇는것은 사형제가 멈추기때문이다 살인이 다반사로 이어나고 이영학같은 일이 계속 되는 것은 큰일이다. 지금이라도 70여명 미루어지고있는 사형 대기자를 처형하라 ! 인간성 상실로 이어지고 죄의식이 얇아져서 더 끔직한 일이일어난다. 층간소음도 살인 , 주차도살인, 심지어 심심해서 살인을 하는 일도 사형제도가 쉬고 있기 때문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