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10월 산업생산 -1.5%, 장기연휴 여파

생산-소비-투자 모두 감소

10월 산업생산이 장기연휴 등의 여파로 2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30일 통계청의 '10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10월 전체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1.5% 감소했다. 이는 2016년 1월 1.5% 감소 이후 최대 감소다.

산업생산은 7월 1.0% 증가한 후 8월 보합이었다가 9월(0.8%) 증가세로 돌아섰다가 이달 큰 폭의 감소로 돌아섰다.

광공업과 서비스업 모두 생산이 감소했다.

광공업생산은 -1.1%를 기록했으며, 특히 자동차(-11.3%), 금속가공(-5.9%) 부진이 심각했다. 완성차 수출 부진과 자동차부품의 국내·해외 수요 감소 때문이었다.

제품이 안 팔리다보니 제조업 재고는 전월보다 4.2% 급증했다.

제조업 평균 가동률도 전월보다 0.6%포인트 하락한 71.3%였다.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8월부터 석달 연속 하락세다.

서비스업 생산은 부동산·임대(-15.2%), 도소매(-3.6%) 등에서 줄어 한 달 전보다 1.7%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 감소 폭은 2011년 2월 -2.1% 이후 가장 컸다.

소매판매도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3.6%), 통신기기 등 내구재(-2.0%), 의복 등 준내구재(-2.1%)가 모두 줄어 전월보다 2.9% 감소했다.

설비투자도 기계류(-17.9%) 등에서 크게 줄어 전월보다 14.4% 감소했다. 설비투자 감소 폭은 2012년 6월 -17.8% 이후 가장 컸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4포인트 하락했고 앞으로의 경기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0.3포인트 하락했다.
박태견 기자
daum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