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유성엽의 "보따리 싸라"에 친안 발끈

친안 일부도 "유승민 양다리 걸치는데 왜 우리만 상처입나"

호남중진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이 "기어이 통합을 하겠다면 보따리 싸서 나가라!"며 안철수 대표측을 맹공한 데 대해 친안과 비안이 27일 정면 격돌했다.

친안 박주원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보따리를 왜 싸는가. 같이 살 길을 찾아야지"라면서도 "그래도 보따리를 싸야 한다면, 누군가 나가야 한다면 나갈 사람이 누구인지 이것도 당원주권주의 원칙에 따라 당원에게 물어야할 것"이라며 반격을 가했다.

그는 박지원 전 대표의 '구상유취' '이유식 사와야겠다' 발언에 대해서도 "제가 이 이유식을 먹을 수 있는 나이로 돌아간다면 얼마나 행복하고 좋겠나. 현실이 그렇지 못해 죄송하다"며 "젖냄새나는 이유식을 보며 전 우리당 현실이 아닌 한국정치의 민낯을 봤다"고 비꼬았다.

반면 비안 박주현 최고위원은 " 무리하게 일정을 진행하며 당내에선 간과할 수 없는 불상사가 벌어지고 있다. '이게 당이냐'는 한탄이 나오고 있다"며 "지금 국민의당에 시급한건 번지수를 잘못찾은 유승민 일병 구하기가 아니라 무리한 합당추진과정에서 땅에 떨어진 리더십의 문제, 신뢰의 문제를 시급히 해결하는 것"이라며 맞받았다.

그는 이날부터 바른정당과 정책협의체를 강행하기로 한 데 대해서도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 배타적으로 정책협의체를 만든다는 건 합당을 위한 수순일 뿐"이라며 "국회에서 원내대표들간 정책협의가 수시로 이뤄지고 있고 국민통합포럼에서 일부 의원들이 중도보수 정책협의를 하고 있으니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제동을 걸었다.

한편 안철수 비서출신인 이태우 청년최고위원은 "바른정당은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양쪽에 통합창구를 구성해 논의중이라 밝혔다"며 "이쪽 저쪽 밀당하며 양다리 걸치는데 왜 우리만 적극적으로 대시하나. 왜 자꾸 끌려가며 애걸복걸하는 모습을 보여야하나. 급할수록 돌아가야한다"며 안 대표측에 유감을 나타냈다.

그는 "상대방이 여지를 주며 이쪽저쪽 밀당하는데 왜 우리만 상처를 입어야 하는가"라며 "유승민 대표는 명확히 밝혀야한다. 한국당과의 통합논의를 즉각중단할 것이며 통합논의가 없을 것이라 확실히 밝혀달라"며 덧붙였다.
정진형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9 0
    싸가지없는 상도인

    정계은퇴가 답임
    경상도에 쫄아서 부산시장도 출마 못하고
    가서 상도인들에게 태극기 흔들면 지지 할텐데

  • 10 0
    마두1동

    단순한 찰스.
    바른당 끌어들여 당을 크게 만들고
    자한당과도 합쳐...결국 지가 보수
    통합 대권후보 되겠다는 속셈.
    당장 거부감 있는 호남 의원들 다
    떠나는 건 깜빡하고...너무 어린 찰스...

  • 6 0
    단두대

    젖비린내나는 정상배 졸개들도 싸가지 없구먼

  • 11 0
    반역자 처벌로

    이태우최고위원왈 “ 유승민이 한국당과 통합논의 하지말아달라고 선언하란다 “ 이런 초짜야 ....
    이런인간들로 둘려 쌓여있으니 쥐원이가 구상유치라하지 ...
    한심한 작자들., 어이 박지원대표 그런걸보고
    어찌 같이 당을 ....

  • 12 0
    친안 듣거라

    싹수가 있어야 줄도 서는 거지
    니들도 싸가지가 없구만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