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박원순-이재명 "수능 연기는 잘한 일. 국민 안전이 중요"

김부겸 "포항 수험생 안전 최우선 고려. 모든 노력 다하겠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6일 포항 강진에 따른 정부의 대입수학능력시험 연기 조치에 대해 "그 이후 생겨나는 여러 불편함이 있다 하더라도 당연히 저는 그렇게 조치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호응했다.

박 시장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경우에 저는 잘한 조치라고 본다. 국민의 안전이 가장 중요한 조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진 대책과 관련해선 "이번 일을 계기로 해서 중앙정부가 (내진설계에) 큰 예산을 사실은 투입해야 될 것이라고 본다"며 "또 특히 문제가 되는 것은 민간건물의 경우에는 이걸 일시에 정부가 다할 수 없기 때문에 좀 더 특별한 노력을 기울여서 민간건물의 경우에도 내진을 강화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페이스북을 통해 "당장의 혼란보다 모두의 안전이 중요하다"라며 "당장 수능일을 몇 시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내려진 결정이라 우려와 혼란도 있겠지만 모두의 안전을 고려한 바람직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포항 북부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피해가 많이 발생했다. 이런 순간일 수록 모두가 마음을 합쳐 서로를 배려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직접 지진을 겪고 황망함과 불안에 떨고 있을 포항 인근 지역 주민들의 마음을 넓게 헤아리고 아픔을 함께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수능연기 결정을 이끌어낸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실제로 눈으로 확인한 수험장의 훼손된 모습에 정상적인 시험 진행이 어렵겠다는 판단이 들었다"며 "물론 갑작스러운 연기로 적지 않은 혼란이 우려스러웠지만 포항과 인근 지역 수험생들이 겪어야 할 심리적, 물리적 어려움을 생각한다면 정상적인 시험 진행이 어렵다고 생각했다. 무엇보다 여진에 대비해 수험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내린 결론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피해 상황을 수습하고 있다. 혹시 있을지 모를 여진에 대비해 긴급 건물 안전 진단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다시 한번 오늘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 시민 여러분께 심심한 위로와, 정부가 여러분과 함께 난국을 헤쳐나가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정진형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