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국민의당 "김장겸 해임, MBC정상화 위한 긴급구제조치"

"민주당은 방송법 개정안 처리 서둘러야"

국민의당은 13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의 김장겸 MBC 사장 해임안 의결에 대해 "MBC 김장겸 사장 해임조치는 MBC 정상화를 위한 긴급구제조치 성격으로 본다.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부당노동행위 등에 관련해서 조사와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MBC 사장 해임은 불가피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집권당인 민주당이 방송법 개정안 처리를 서둘러야 될 것"이라며 "자신들이 정권을 잡았다고 차일피일 시간을 미루며 과거 여권이 방송장악을 위해 썼던 그 방식을 그대로 쓰는 것은 옳지 않다"며 방송법 개정안 처리를 촉구했다.

MBC 출신인 최명길 최고위원도 본지와의 통화에서 "정의의 일부가 구현된 것이고, 정의가 바로서고 있는 한 단계"라며 "당연하다. 김장겸 사장 해임 문제는 MBC의 부당농동행위의 정도가 장기간에 걸쳐 지속된 일이기에 바로잡아야하는 것"이라고 환영했다.
정진형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