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고대영 "KBS 위해 수모 참겠다" vs 민주당 "정략적"

고대영 "방송법 개정돼야 사퇴", 거듭 자진사퇴 거부

고대영 KBS 사장은 10일 "내가 KBS 사장으로서 정치적 격변기가 있을 때마다 KBS 사장이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임기를 중도에 그만두는 건 제 선에서 고리를 끊어야 한다"며 자진퇴진 불가 입장을 재확인했다.

고 사장은 이날 오후 국회 과방위 KBS-EBS 국정감사에서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거취에 대해 묻자 이같이 말하며 "방송법이 개정되면 임기에 연연하지 않고 거취를 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세상이 바뀌면 없는 일도 있는 일로 만든다는 게 사실은 굉장히 곤혹스럽다"며 "KBS를 정치적으로 독립된 방송사로 만들기 위해 저 자신이 조금 수모를 당하는 건 참겠다는 생각"이라며 거듭 물러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에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KBS노조가 이번 파업을 왜 한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묻자, 고 사장은 "표면적인 이유는 사장보고 나가라는 것"이라며 "KBS의 모든 사장들이 정권이 바뀔 때마다 노조로부터 퇴진압력을 받았다"며 에둘러 정권 배후설을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국정원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선 "안 받았다. (대질심문도) 얼마든 할 수 있다"며 "제가 그 문서를 보지않아 허위라고 단정하기 어려우나 제 자리는 보도국장으로 오픈된 자리였다. 오픈된 자리에 와서 돈을 주는 게 말이 되는가"라고 강력 부인했다.

그러자 박홍근 민주당 의원은 "이인호 이사장도 그렇고 다분히 정략적 목적에 의해 접근하고 있다"며 "정권교체 전만해도 방송법 개정에 반대하다가 입장을 번복하니 진실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지 않나"라고 질타했다.

한편 고 사장은 이날도 국감 출석과정에서 KBS언론노조 소속 기자들의 항의시위와 마주쳐 곤욕을 치렀다. KBS노조원들은 국감장에서도 고 사장에게 질문공세를 퍼부었지만, 고 사장은 눈을 감은 채 침묵으로 일관했다.
정진형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21 개 있습니다.

  • 2 0
    조헤비

    고/ 고대로 있어
    대/ 대단하지도 않은 녀석아
    영/ 영원히 발라줄께

  • 1 1
    slrlal

    외대졸/러시아 주재원경력
    쪼가리 로는
    보도본부 붙어 있기도
    버거운 넘인데
    KBS 사장 이라니,
    개가 웃을 일이다.

  • 2 0
    민초

    니가 게기는것만큼 더 괴로울것이다 이놈아 !
    국민 무서운줄 모르는 넘은 뽄때를 보여줘야 한다

  • 2 0
    자화상

    대영아거울앞에서서너의모습울보라!
    네눈에는너의모습야비하기짝이없다!
    검찰은무엇하나?고용부고발사건을빨리수사하라!저런파렴치한놈이세상에활보하고다니게하냐?

  • 5 1
    "수모를 참겠다"꼬?

    벼룩도 낯짝이 있을낀데
    피해자 코스프레하고 자빠졌는 걸 보아 하니,

    이노무 자식이
    아직도 상황 파악이 안 되는 모양이구먼.

    이대로 가면 네놈 인생 말년은
    말짱 꽝인 걸 아직도 모르냐 이노마!

  • 8 1
    수산료 내놔 쉽세이야

    게이비에스 국민 꺼.

    다스는 누구 꺼?

  • 5 1
    하하

    말귀가 전혀 안통하는 xx군요, 내쫓는 수밖에 없구나

  • 7 1
    이명박근혜를 닮아서 참으로 뻔뻔

    지들하고 똑 같은 인간들만 선택해서

    하나같이 뻔뻔하고 질겨

  • 3 1
    고약한 놈

    니늠이 수모가 뭔지나 알기는 아는기여?

  • 6 1
    Doorutette

    고대영이?
    고대영이가 지금 핍박을 받고 있는 거여?
    한국인들 성질 좋다.

  • 1 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2 0
    방관자

    영태한테 좀 배워라. 진상아...

  • 2 0
    열불난 나그네

    케비수의 국가 재난방송을 각 방송사가 돌아가면서 맡도록 하면, 흉한 억대 연봉자들을 처리할 수가 있음. 한국에서 가장 억장 무너지는 것이 강제적 시청료 징수와 돈없고 빽없는 집 아들들 군대 징집이다. 군대 제대후는 대가리가 안돌아 가는데, 군대도 안간 것들하고 경쟁시킴. 이것이 계층 사다리 이동의 원천 봉쇄의 원흉임. 그렇케 계속하면 한국은 반드시 망한다.

  • 12 0
    고서방,

    아주 맛이 갔구나!!!

  • 9 1
    ..

    고대영 니미 10이다

  • 12 1
    정신병자들

    대영아?
    니가 뭐시간디 참어
    참지마
    개 뵤옹신을 다보네
    요즘 정신병자들이 뭐이리 많아

  • 15 1
    언론적폐

    고대영 인생이 부끄럽다.

  • 17 0
    니 인생은 200만원짜리다!

    20억도 아니고
    2억도 아니고
    2천만원도 아니고~
    2백만원에
    니 명예를 팔았다!

  • 8 1
    합리적보수

    방송법이 고씨 같은 어용때문에 나온 줄 모르나 보네. KBS사장자리가 좋긴 하나 보네 부역자들이 내려올 생각안하고 버티는거 보면.

  • 6 1
    백작

    참 질기네요

  • 5 1
    말로하고 법의잦대로처리할일이아니여 ~

    안두희 골로보내던방식으로 처리함이
    타당하지아니한가 .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