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국회 앞서 트럼프 찬반집회, 물리적 충돌도

반대측 "NO 트럼프, NO WAR" vs 찬성측 "트럼프 환영"

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설을 한 국회의사당 인근에선 진보-보수단체는 각각 반대집회와 환영집회를 가졌다. 일부 참가자들은 일시 물리적 충돌을 벌이기도 했다.

민중당과 한국진보연대 등 220여개 시민단체 모임인 'NO트럼프 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주최측 추산 1천여명(경찰 추산 5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여의도 국민은행 앞 의사당대로에서 규탄집회를 가졌다.

공동행동측은 회견문을 통해 "트럼프의 위험한 말들이 국회에서 재생 반복되는 것에 우리는 강력한 분노를 표할 수밖에 없다"며 "문재인 정부는 손님 맞는 한국 풍습을 말했는데 무기를 휘두르며 오는 자를 어찌 따뜻하게 맞이할 수 있단 말인가"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 얼굴이 그려진 현수막에 소금을 뿌리고 찢거나, 얼굴 모형에 스프레이를 뿌리는 등의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오전 11시께 트럼프 대통령 도착 소식이 전해지자 집회 참가자들은 경찰의 질서유지선 바로 앞까지 전진해 'NO 트럼프, NO WAR'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일부 참가자들은 성조기를 불태우기도 했다.

반면에 대한애국당과 재향군인회 등 보수단체들도 반대집회가 열리는 장소 맞은편 글래드호텔 앞 도로에서 주최측 추산 1만5천여명(경찰 추산 8천여명)이 모여 열렬한 환영집회를 열었다.

참가자들은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한미동맹 강화하라'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환영한다'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환영집회에 참석한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은 트럭위에 올라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촉구하며 '대한민국-USA', '박근혜-트럼프' 등의 구호를 유도하기도 했다.

이날 오전 10시 5분께 환영집회측 참가자 일부가 반대집회측 뒤편에 접근하면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지만 경찰이 투입돼 5분여 만에 제지했다. 이후 경찰은 의사당대로 중앙에 버스 차벽을 세워 양 집회 참가자들을 분리했다.

경찰은 의사당 주위를 3중 철제펜스로 두르고 경력 1천700여명을 배치해 에워싸는 등 철통경비를 펼쳤다. 이날 국회 경비에는 병력 8천여명이 동원됐다.
정진형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2 1
    느자구읎는 극좌와 극우들

    극좌와 극우가
    백주대낮에 키제기하는 것도 볼만하지
    난 극우도 싫지만 극좌도 싫다
    이 두 집단은 모든 사람이 알고 잇는 상식은
    애시당초 없다 합리성은 더더욱 없다
    걍 땡깡에 목아지에 핏줄만 꼿꼿이 세운다
    염라대왕은 뭐하는지 몰라

  • 3 0
    합리적보수

    보수든 진보든 국익과 국민의 권리를 우선하여 선택적으로 제도에 도입하면 되지 한쪽에 치우친 편향되고 경직된 시각으로 자기 주장만 내세우면 그냥 꼴보수, 꼴진보 밖에 더되겠냐. 더 웃긴건 극중주의라 떠드는 거고 균형잡힌 주장이면 이해하겠는데 극증이라는 단어자체가 중용도 아니고 무조건 중간이라 이런 미친소리가 어딨겠냐. 냉전시대적 사고방식은 이제 좀 꺼져라.

  • 3 1
    그래 이 극우분자들아

    미제국주의 식민지
    대한미국 만세다!

  • 3 2
    이렇게본다

    미국을 시험하는것은..공산주의인 북한이라기보다는..
    생산은 자본주의식..분배는 사회주의식으로 경제성장
    을 하면서 G2의 주도권을 노리는 중국이다.
    더 웃기는것은 미국의 재정적자는 북한이 있어야
    미국무기팔아서 매꿀수있다는 코메디다.
    자본주의와 공산주의 체제경쟁은 이미 양쪽다 실패로
    끝났지만..신자유주의와..사회주의의 체제경쟁은 이제
    부터라는 뜻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