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바른정당 “전당대회 전 당대당 협상 없다”

“홍준표의 보수통합 제안은 개인적 입장”

바른정당 지도부는 11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바른전당 전당대회 전 보수대통합을 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 “전당대회 이전에 당대당 협상은 없다”고 일축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날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비공개 연석회의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자강파인 하 최고위원은 “홍준표 대표의 발언은 우리와 상의없이 한 개인의 입장”이라며 “우리당은 성공적인 11월 13일 전당대회를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후 4시 예정된 한국당과 바른정당 3선 의원들의 보수우파 통합추진위원회 모임에 대해서도 “개인 사례에 불과하다”며 “통추위 쪽 일부 의원들도 최대한 설득하고 합심해 전당대회를 성공시키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도 회의에서 “어떤 경우라도 동지애를 갖고 단합해야 한다는 것만 지키면 문제가 풀리고 당의 활로도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며 “전당대회를 잘 치르고 당의 활로를 다시 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주희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