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은 총재 "한중 통화스와프 만기 연장, 오늘도 회의"

"협정 만료 전에 마무리되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을 수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0일 한중 통화스와프 만기 연장 협상과 관련, "아직 모든 것이 완결되지 않았고 오늘도 회의가 잡혀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한중 통화스와프 만기일인 이날 오전 서울시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협상 상대가 있는 것이고 최종적으로 타결되고 발표할 때까지 기다려달라고 말해왔다"며 "기존 협정이 만료되기 전에 협의가 마무리되면 더 좋지만 하다 보면 그렇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560억 달러 규모의 한중 통화스와프 협정은 이날 자정 만기를 앞두고 있다.

양국 실무선 사이에서는 만기 연장에 잠정합의한 것으로 알려지나, 아직 중국 최고수뇌부의 결단이 내려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박태견 기자
daum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