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유족 "도비탄 아니라 사격장에서 직접 쏜 총탄에 맞아 숨져"

"부검의로부터 확인…또다시 젊은이들 죽는 일 있어선 안돼"

최근 진지 공사를 마치고 부대로 복귀하던 중 머리에 총탄을 맞아 숨진 육군 6사단 이 모(22) 일병이 애초 군 당국이 원인으로 추정한 도비탄이 아니라, 인근 사격장에서 날아든 총탄에 직접 맞았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 경우, 군 당국이 사건 원인을 도비탄으로 섣불리 추정하며 사건을 축소하려 했다는 비판이 제기될 수도 있을 전망이다.

도비탄은 총에서 발사된 탄이 딱딱한 물체에 부딪혀 튕겨난 것을 일컫는다.

이 일병 유족은 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사망하고 이틀 후 부검이 끝나고 나서 군의관으로부터 도비탄이 아니라 총알이 직접 들어간 것으로 확인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총알은 6사단 같은 부대가 사격하던 사로 쪽에서 바로 날아온 것"이라며 "어느 정도 조사 결과가 나왔는데 도비탄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군 당국이 애초 도비탄에 의한 사고 가능성을 제기한 데 대해서는 "주변에 아무것도 없는 흙 산인데 무슨 도비탄이 나오느냐"면서 "사격장 어디에도 돌은 없었고, 흙으로 둑이 쌓여 있었다"고 반박했다.

또 "사격장 뒤에 길이 있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병사들이 걸어 다니는) 길에서는 사격하는 곳이 보이지만 길과 가까운 사격장에서는 숲이 우거져 있어 보이지 않는다. 사격하다 총구를 조금만 들면 총알이 길로 갈 수 있는 말도 안 되는 구조다. 길로 걸어 다니는 병사에 대한 (안전) 조치가 너무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 유족은 "인근 사로에서 누가 총을 쐈는지는 또 다른 희생이 생기기 때문에 찾기 원하지 않는다"며 "사로에서 총을 쏜 사람이 숲에 가려져 있는 길이 있는지 예상이나 하고 쐈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유족은 "우리는 이번 사건과 관련된 내용을 어느 정도 전달받았고 다시 시끄러워지는 것은 싫지만, 또다시 젊은이들이 죽는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며 "대통령으로부터 진상조사 지시가 떨어진 사안인 만큼 조금 있으면 군 당국이 최종 발표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숨진 이 일병은 지난달 26일 오후 4시 10분께 철원군 동송읍 금학산 일대에서 전투진지 공사 작업을 마치고 복귀 중 갑자기 날아든 총탄에 맞아 숨졌다.

당시 이 일병은 동료 27명과 함께 작업을 마치고 걸어서 이동 중이었다.

이 일병은 본대 행렬에서 조금 떨어져 부소대장 등 2명과 함께 맨 뒤에 걸어가던 중 우측 머리 쪽에 총탄을 맞고 쓰러졌다

군 당국은 지난 27일 "이번 사건에 대한 초기 조사 결과, 숨진 이 일병은 도비탄으로 인한 총상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후 유족들은 사격장 주변에 있던 민간인이나 군인이 도비탄에 맞아 숨지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의문을 제기했었다.
연합뉴스

댓글이 10 개 있습니다.

  • 1 0
    보나마나

    총알 흔적 검사해보면 총쏜놈은 남아무개 자식같은 놈일겨,
    이번엔 여당인

  • 2 0
    투표 잘해

    원숭이 심정이 이해가지?

  • 1 0
    지나가는 나그네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3 8
    야수의 심정으로 탕탕

    문근혜는 무엇 때문에 사건을 덮으려 하나?

  • 0 0
    논산30연대경험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2 0
    현재 세계최고 저격거리는 3.5킬로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6/22/
    0200000000AKR20170622080300009.HTML

    [캐나다군 저격수, 3.5km 떨어진 이라크 IS대원 명중]

    그리고 2017-09-26일 철원 육군 총기사망사건은
    북한에서 12킬로인 저격불가능거리다.
    총알 강선흔적으로 발사된 총을 특정할 수도 있다.

  • 5 1
    군을 근본부터바꿔야한다

    우선 육/해/공/ 삼사부터없애고 미국유학다녀오거나 삼사나온
    소위부터 모든지휘관들 무조건 예편조치하고
    과도적으로 남은지휘관들로 한시적인 지휘를맏기고
    이등병으로시작해서 별넷까지다는 군조직으로바꿔야한다
    모병제로하고 분야별로 전문지식과 기술집약적이고
    민족의식과 국가관부터 새로정립을해야한다
    천만 이산가족들의 얼굴모르는 혈육들을 주적이라하는
    미친개소리부터없애라~

  • 12 0
    노인

    그래도 세상 많이 좋아젔어요...
    예날같으면 자살이나 안전서고..오발등으로 사인을 조작하여 개죽음 만들었는데....억울한 죽음 참 많았지요....

  • 8 0
    이등병으로강등

    제대로 조사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도비탄이라고 지껄인 놈과 그것을 사주한 놈을
    찾아야 한다.
    사건이 나면 자신의 진급과 입신영달에 해가 될까봐
    사건을 덮는 일이 비일비재하고
    이번 사건도 도비탄이라며 덮으려고 한 자들이 있다.
    파악은 간단하다.
    도비탄이 아니라고 하면 가장 큰 손해를 보는 놈.....
    바로 그 놈이 범인일 가능성이 가장 크다.

  • 9 0
    전서자 대우 해줘야한다

    원인 무엇이건 국가가 책임지고 전사자 예우를 해줘야한다. 그래도 자식 잃은 부모형제는 평생 한으로 남는다. 군대에서 사고 자주나니 방구깨나 뀌는 놈들 군대 기피하지 어떤자는 그거 때문에 대통 두번이나 낙마했구 ! 음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