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美합참의장 "북한, 핵탑재 ICBM 곧 보유"

"北, 美본토 타격능력 있고, 타격능력 사용할 의지도 있다고 추정해야"

현역 미군 '1인자'인 조지프 던퍼드 미 합동참모본부의장은 26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이 미국에 대한 위협 발언의 수위를 대폭 올렸으나 현재까지 북한군의 특이 동향은 포착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던퍼드 합참의장은 이날 상원 군사위원회의 재인준 청문회에 출석, 최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등의 고강도 발언 이후 북한군 동향에 변화가 있느냐는 의원들의 질문에 "우리는 북한군의 군사 태세에서 변화를 보지 못했다"면서 "긴장된 정치적 환경을 반영하는 북한의 군사적 활동을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던퍼드 합참의장은 "우리는 매우 신중하게 관찰하고 있다"면서 "미군은 (북한의) 도발이나 충돌이 일어나는 경우에 대비하기 위한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국, 일본과 같은 우리의 동맹, 그리고 그곳에 사는 미국인과 우리 병력을 지키기 위해 적절한 모든 수단을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보유하게 되는 시기에 대해서는 "3개월이 되든, 6개월이 되든, 18개월이 되든 곧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아직 일부 기술적 문제가 남아있지만, 우리는 북한이 그런 능력을 갖는 것은 아주 짧은 시간의 문제일 뿐이라는 가정 하에 행동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북한이 핵탑재 ICBM으로 미국 본토를 타격할 능력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우리는 현재 북한이 그런 능력이 있고, 그런 능력을 사용할 의지도 있다고 추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같은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현재 배치된 44기의 요격미사일 외에 추가로 21기의 요격미사일을 배치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던퍼드 합참의장은 북한 문제의 해법으로 군사적 옵션보다는 외교적 옵션에 무게를 실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와 CNBC 뉴스 등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던퍼드 합참의장은 "오늘날 군사적 차원은 국무부가 주도하는 경제·외교적 압박 캠페인을 전적으로 지지하기 위한 것"이라며 비(非)군사적 해법에 초점을 맞췄다.

그는 북한에 대한 선제 군사 공격은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선제 타격을 하기 전에 의회를 포함한 미국인들의 전적인 동의가 필요하다"고 단서를 달았다.

이어 2천500만 명이 거주하는 서울 수도권이 북한의 공격에 특히 취약하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수도권에 사는 25만여 명의 미국인도 "접경 지대를 따라 배치된 (북한의) 로켓과 미사일의 위협을 받고 있다"고 염려했다.

앞서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도 전날 워싱턴에서 열린 한 컨퍼런스에서 "북핵위협을 해결할 4∼5개 시나리오를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북핵 문제를 풀 수 있는 정밀타격과 군사봉쇄는 없다"며 외교적 해법이 우선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밖에 던퍼드 합참의장은 지난 18개월 동안 북한의 군사 활동과 무기 개발을 감시하기 위한 정보 수집량을 늘려왔다고 보고했다.

미군이 무슨 일을 계기로 대북 정보망을 확대하기 시작했는지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다만 지난해 초 북한의 핵실험과 인공위성 발사, 탄도미사일 시험 등이 잇따랐다는 점에서 북한의 무기 개발에 대한 우려가 커졌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그럼에도 여전히 북한 관련 정보 취득이 쉽지 않다고 던퍼드 합참의장은 털어놨다. 그는 "북한은 그들의 능력을 지하에 계속 숨기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이 다른 나라에 무기 기술을 이전하는 게 아니냐는 질의에는 "우리는 아직 북한이 미사일 기술과 광범위한 무기 체계를 수출하고 있다는 사실을 목격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지난 2015년 상원 군사위에서 미국 국가안보에 대한 최대 위협으로 러시아, 중국, 북한을 순서대로 지목한 던퍼드 합참의장은 다소 바뀐 시각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북한은 시급성의 측면에서 오늘날 가장 큰 위협을 제기한다"면서 "중국은 2025년까지 우리나라에 최대 위협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러시아에 대해선 막강한 군사력과 크림반도 등에서의 군사활동을 고려할 때 종합적으로 여전히 최대 위협으로 남아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북한에 몰래 연료를 보내주는 등 제재를 피하면서 미국의 노력에 대해 '방해꾼'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지난 23일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를 북한 동해 국제공역으로 출격시킨 데 대해선 북한이 잘못 판단할 위험성을 고려해 신중하게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던퍼드 합참의장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해리 해리스 태평양사령관이 오판을 피하기 위해 우리의 모든 준비태세를 살펴보고 리스크를 관리하고 있다"며 "최근 작전도 매티스 장관과 내가 개인적으로 수 시간 동안 점검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0 0
    지나가는 나그네

    그 말은 벌써부터 해온 소리잖아. 그러니 이제 그만 북핵 보유 인정하고 더 이상의 진전을 막기위한 협상들어 가야 한다. 미국도 제발 남의 나라 땅에서 갑질 좀 어지간히 해대라! 공포의 전략은 북한만 압박을 받는 게 아니고 남쪽의 우리는 북미 양쪽 모두으로부터 극심하게 받으며 아주 징글징글하다~

  • 1 1
    미국새끼들은 또라이인가 !

    이미 오래전에보유햇고 보여주는데도 아니라고
    우기고 왜곡해서 뭐가달라지냐 ?
    미국새끼들이 완전 쫄앗구먼 ~
    북족동포들아 미국새끼들본토와 해외모든기지들을
    규모에맞는 초강력 전술수소탄으로 쓸어버려라 ~

  • 5 1
    핵무기 선진국이네

    핵무기 수출국 되것당
    부칸니스트들이 겅부많이 했다
    ㅊㅋㅊㅋ
    역시 미사일 핵무기는 부칸제가 쵝오여
    양키새키들도 인정하는 무기 아니노 ㅎㅎㅎ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