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슈뢰더 전 독일 총리 접견

슈뢰더 "위안부 할머니들의 고통, 역사적으로 인정받아야"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방한한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을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슈뢰더 전 총리의 한국판 자서전 출간을 언급하며 "총리께서 경험하신 신재생에너지 문제 등이 우리 새 정부의 정책에서도 매우 참고가 될 것 같다"며 "우리 국민들도 이 책을 많이들 보시고 공감을 이룰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슈뢰더 전 총리가 전날 '나눔의 집'을 방문한 데 대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로해 주시고, 과거사 문제를 돌아보셨다"며 "독일은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반성으로 과거 문제를 이해하고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데, 아직 우리는 그 문제들이 완전하게 해결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이에 "저는 일본이 저지른 만행이 이 할머니들께 남긴 상처를 보면서, 그 분들과 만나서 마음에 많은 감동을 받았다"고 밝혔다.

슈뢰더 전 총리는 "일본이 사과를 아직까지 하고 있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할머니들 말씀이 '우리는 증오도 없고 복수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다만 역사에서 있었던 일들을 우리가 일본으로부터 인정받고 싶은 것이 전부다'라고 이런 말씀을 하셨다"며 "저는 그 분들의 고통이 역사적으로 인정받아야 한다는 것을 함께 나누고 왔다"고 말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나눔의 집에서 받은 팔찌를 보여주며 "나눔의 집에서 만난 할머니 한 분이 저에게 이 팔찌를 직접 이렇게 팔에다 걸어주셨다"며 "저에게는 정말 감동의 순간이었고, 저는 이 팔찌를 받은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방한해 관람한 영화 '택시운전사'에 대해서도 "이 영화에서 가장 감동했던 것은 청년들이, 젊은 사람들이 용기를 내서 죽음을 무릅쓰고 민주주의를 쟁취해내는 모습을 보고 감동을 받았다"고 밝혔다.

슈뢰더 전 총리는 "과거의 이야기도 중요하지만 현재 이야기도 중요한 것 같다"며 "특히 새 정부 들어서 대통령님께서 경제, 사회 전반에 큰 변화와 개혁도 계획하고 계신 것 같다. 말하자면 한국이 건강하게, 피트하게 되게 하게끔 만드시려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덕담을 건넸다.
최병성 기자
daum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5 1
    시간끌기

    게르하르트 슈뢰더, 게르만 민족의 잔혹성만큼 큰 범죄는 없다 하겠지요? 게르만민족의 단결력, 상호믿음성, 협동정신은 통일독일을 이뤗고, 국제사회서 발언권도 점점 커 가고 있다고봅니다. 집요한 통일반대국들의 방해도 지혜롭게 극복한독일, 번개가 번쩍하는순간 번개를잡은 통일독일의 기회! 문 정부 개혁에 저항하는세력, 국내 및 외국까지 엄청나다고 봅니다.

  • 0 5
    한심한넘

    맨날 처 만나면 무슨 수가 나오냐
    그냥 니 팬 관리나 해라
    개지랄그만하고

  • 3 3
    지나가는 나그네

    우리의 대통령들이 독일의 총리들 뒷꿈치를 밟았으면 벌써 통일됐다. 독일지도자들과 한국의 집권세력들은 국가와 국민을 대하는 철학과 신념이 달라, 미국과는 뭐든 다 거래 판매용이고 일회성으로 끝나, 남북문제는 정권이 아무리 바뀌어도 일관성 있게 남북한 입장이 가장 중요하며 우선되야하고 미국은 그걸 존중 협조해야 하는데 무기소비국으로만 취급하니 풀릴 길이 없다

  • 6 0
    독일총리

    독일총리고향이 하노버 동생은 배관공이였습니다 사민당후보로 총리에 오르신분
    퇴직후 러시아가스회사 고문으로 계셨지요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