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靑 "제2부속실서 발견된 전산파일, 모두 대통령 기록관 인계"

"대통령기록관이 관련법 따라 적법하게 처리할 것"

청와대는 12일 "지난 8월 10일 제2부속실 공유폴더에서 발견된 전산파일 9천308건과 각 비서실 공유폴더에 남았던 전 정부 생산 공유파일을 11일 대통령 기록관으로 인계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공유폴더는 생성 일자 기준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기간 전자파일 외에도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기간 생산된 전자파일도 포함돼 있다.

전체 이관 파일 용량은 약 4.3TB에 이르며, 이 중에는 전임 정부 비서실 직원 개인 사진 등 기록물로 보기 어려운 파일도 상당수 포함돼 있었다.

공유폴더에는 현 정부에서 생산한 전자파일도 섞여 있어 분리작업을 한 후 암호해제를 거쳐 복제가 진행됐으며, 이관 파일의 무결성을 담보하기 위해 대통령기록관 포렌식 전문가에 의한 복제 작업 등을 병행했다.

청와대는 "’대통령기록관으로 인계한 공유폴더 파일은 용량이 많아 정리 및 분류까지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며 "대통령기록관에서 관련법에 따라 적법하게 처리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최병성 기자
daum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