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김명수 후보 "우리법연구회, '사법부 하나회' 아니다"

"판사는 판결내용을 갖고 평가해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는 12일 자신이 회장을 지낸 우리법연구회, 국제인권법연구회 등의 이념편향성을 비판하는 보수 야당들의 공세에 대해 "그렇지 않다"고 반박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우리법연구회가 '사법부 하나회'라는 주장이 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우리법연구회에 대해 "저는 창립멤버는 아니고 1997년 고등법원 판사 시절 가입했다"며 "판사들끼리 모여 법원에 대해서, 좋은 재판을 하기 위해서 서로 이야기하고 친목을 도모하는 모임"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제인권법연구회에 대해서도 "국제인권 기준과 규범에 대해 판사들이 연구하는 단체"라며 "어떤 하나의 성향을 갖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권에서 이념 논란이 있는 것을 들은 바 있지만 적어도 재판하는 사람에 대해 그 사람의 정체성을 보지 않고 그런 비유를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모름지기 판사는 판결 내용을 갖고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영섭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0 0
    폰퍼니

    15만원 아이폰7 받아가세요!
    퍼니박스를 구매하면
    최신아이폰, 최신삼성폰까지
    와르륵 쏟아져요!
    중고폰 구매할땐 안전하게
    폰퍼니에서◀◀◀◀◀◀◀◀◀◀
    15만원에 아이폰이 나온다??
    최신폰이 들어간 랜덤박스!
    링크 : phonefunny.co.kr 클릭!

  • 0 0
    웅 그래

    니는 삼송에서 돈안받아 처먹은넘이길
    진심
    바란다 이상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