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프랑스 대통령-호주 총리와 북핵 논의

文대통령 "프랑스, 안보리 추가 제재 결의 적극적 역할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말콤 턴블 호주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핵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령은 이날 오후 4시 7분부터 20여분간 마크롱 대통령과, 4시 50분부터 35분간 말콤 턴블 총리와 각각 통화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마크롱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핵실험은 그 규모와 성격 면에서 과거와는 차원이 다른 엄중한 도발"이라며 "현재 안보리에서 논의 중인 추가적인 제재 결의가 채택되고, 완전하게 이행되어 국제사회의 결연한 의지를 보여줄 수 있도록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가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란 핵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EU의 중재 경험과 노력이 북핵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에 "전적으로 문 대통령과 인식을 같이한다"며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의 정책과 입장을 전폭적으로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말콤 턴블 호주 총리와의 통화에서도 "그간 인내심을 갖고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중단·포기를 촉구해 왔으나 이제는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북한이 절감할 수 있는 강력하고 실제적인 대응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문 대통령은 이어 "오는 10월 서울에서 열리는 양국 외교·국방장관 ‘2+2’ 회의 등을 통해 그간 양국이 이룩한 확고한 공조체제를 바탕으로 동아시아의 안정과 번영이라는 공통의 목표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턴불 총리는 이에 "호주는 이미 북한의 6차 핵실험 당일 총리와 외교·국방장관 명의의 합동성명을 발표하여 북한의 행위를 규탄했다"며 ”앞으로도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 등 대북 압박 조치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양 정상은 향후 북핵문제의 평화적이고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한·호주 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일치단결해 북한에 대해 최고 수준의 제재와 압박을 가함으로써 북한이 대화 테이블로 나오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긴밀한 공조를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최병성 기자
daum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3 0
    이스라엘 인도 파키스탄

    이들 나라 핵무기에 대해

    우리 국민이 관심이나 갖나?

    프랑스 호주하고 통화할 시간있으면

    성주 소성리에 가라!

  • 4 0
    그래!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이명박,

    박근혜,

    그리고

    문재인

    이것들이

    과연

    역사와 민족의

    자긍심을 지켰나?

    전라, 충청, 경기, 강원 영서지역은

    친일, 친미를 뿌리로 하는

    경상 세력과 분리하자!

  • 1 5
    국격

    대통령님께서는
    이제부터라도 호남사람 임명하지 마세요.

    인물이 호남에만 있는것도 아니고,
    중부권이나 충청권, 강원권에서만 임명하세요.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