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류영진, ‘살충제 계란' 파동 전야에 규정 어기고 휴가 다녀와"

김순례 “법인카드도 규정 어기고 사용. 의사회 직원 차량 이용도"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유럽에서 ‘살충제 계란’ 파동이 발발해 소비자 불안이 확산되던 지난달 여름휴가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순례 자유한국당이 10일 식약처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류 처장은 부임한 지 한 달도 되지 않는 지난달 7~9일 휴가를 냈다.

김 의원은 "이는 임용 후 최소 3개월이 지나야 연가를 허용하는 인사혁신처의 국가공무원 복무·징계 관련 예규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류 처장은 지난달 8일 이낙연 국무총리에 대한 업무보고가 예정돼 있음에도 휴가를 낸 상태에서 보고에 참석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그는 그러면서 휴가를 끝내고 복귀한 다음날인 지난달 10일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유럽발 살충제 계란 파문을 묻는 질문에 “국내산 달걀과 닭고기는 지난주부터 모니터링을 했는데 피프로닐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고 호언하기도 했다.

그는 그러나 닷새만에 국내산 계란에서도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이 검출돼 대형마트 3사와 편의점·슈퍼마켓 등에서 계란 판매가 전면 중단되는 등 국내에서도 살충제 계란 파동이 발발했다.

류 처장이 또 휴가 중이던 지난달 7일 부산지방식약청 방문을 이유로 대한의사회 직원의 차를 빌려 탔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식약처는 “지인이 같은 방향으로 가는 길이라고 해서 타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김 의원은 “특정 이익단체 의전을 받는 것은 공정성을 해칠 우려가 있는 명백한 갑질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류 처장은 공휴일 또는 휴무일이거나 관할구역을 현저히 벗어나 법인카드를 사용할 수 없는데도 내부 지침을 어긴 채 ‘불법 결제’를 한 사례도 총 9건 확인됐다.

김 의원은 “살충제 계란에 대한 공포로 국민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규정을 어긴 ‘꼼수 휴가’를 다녀온 것은 식약처장으로서 대책 마련의 책임을 저버린 행위”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류 처장을 해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주희 기자
daum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5 0
    안되겠다

    더 이상 정권에 부담주지 말고
    그만두시는게 좋을듯하오..

  • 2 2
    이렇게본다

    인사실패 양상은..정권에 상관없이
    어찌그리 한결같은가?..
    문당선자가 인사를 잘못하여..
    지방선거와 총선 말아먹고..
    가짜보수가 탄핵정족수 넘어가면
    다음순서는 당연히 탄핵이다..
    예상되는 안좋은 일은 일어난다는
    '머피의법칙'..이..법칙이 아닌것은..
    안좋은일의 확률은 원래 높기때문이다..

  • 2 1
    허허

    뉴라이트 박도 감싸 안고 덩실 춤을 추고 있는 상대라면,
    류씨 정도라면 너무 예뻐 장구 치고 꽹과리 치며 무등 태우며 아끼고 있을 터.

    헌즉 아무리 해임 건의한다고 한들,
    그 소리는 귓가 백리 근처도 가까이 가지 못할 것이다.

    박가도 혀를 빼 휘두르며,
    못 당하겠다고 자빠지고 말 것이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