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모든 기간제 교사·강사를 정규직 전환하라"

공공운수노조·기간제교사연합회 기자회견, 정부와 정면 충돌

기간제 교사·강사의 정규직화 가이드라인 발표를 앞두고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등 교육 관련 노동단체들은 9일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예외없는 정규직 전환을 요구했다.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이날 오전 10시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영어회화 전문강사를 비롯한 7개 직종 비정규직 강사의 무기계약직 전환을 촉구했다.

이들은 "학교의 비정규직 강사들은 정부 정책에 의해 10년 가까이 학교 현장을 책임져 왔다"며 "교육부의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는 학교 비정규직 강사 업무의 상시 지속성 여부를 유일한 원칙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정규직 강사들은 학교에서 상시·지속적 업무를 수행하고 있어 한시적이지도, 보조적이지도 않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학교 비정규직 문제 해결은 현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의 성패를 가름하는 중요한 시금석"이라며 "교육부는 불안한 고용, 차별받는 노동조건에서도 최선을 다해왔던 비정규직 강사들의 절절한 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기간제교사연합회도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기간제교사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정부는 7월 20일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서 기간제교사와 강사를 배제해 정규직화에 희망을 걸었던 기간제교사와 강사들을 경악하게 했다"며 "교육부 정규직 전환심의위에서도 같은 결정을 내릴까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정교사의 결원이 발생했을 때 기간제교사들은 정교사처럼, 정교사와 똑같이 학생들을 지도하고 수업을 하고 행정업무를 해왔다"며 "정규직과 동일한 책임과 의무를 부여받으면서 신분은 비정규직에 머물러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들은 신규 정교사 선발 인원 증원 요구와 관련 "정교사 확충은 기간제 교사의 정규직화로 이뤄져야지 기간제교사의 해고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며 "교육재정 확보를 통해 충분한 수의 정교사를 확충하라"고 촉구했다.

교육부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는 영어회화 전문강사, 다문화언어강사, 산학겸임교사, 교과교실제강사, 초등 스포츠강사, 유치원 돌봄교실 강사, 유치원 방과후과정 강사 등 7개 직종 강사와 기간제 교원의 정규직 전환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20 개 있습니다.

  • 0 0
    흐메흐흐

    법에따라 임용고시 합격하고 정식 발령받은자 만이 대한민국 정규직 교육 공무원이다 그런데 이런 응시도안하고 임시강사로 발디뎌놓고 정규직 해달라 이런거구만 ? 귀하들 참 낮짝도 두껍네잉 ! 국가도 문제지요 왜 이런 공무원도 아닌 자들을 비정규직으로 쓰냐 시험 모집공고 내서 시험 합격자들을 쓰지 않고 ?
    정부는 반드시 공무원 시험에 합격한자만 쓰라

  • 1 0
    남 탓 하지마 ...

    교대,사대, 법대,상대,공대 ....
    모두 마찬가지 ..
    경쟁없이는 자리도 없다 . 80%가 대졸 ...

  • 3 0
    헛소리 마라 .

    국민 상대로 말 장난하지 마라 .
    이제 경쟁없이는 선생님이 될 수 없다 .
    국민 모두는 무능한 선생이 싫다 .

  • 1 0
    대학보내지 말고 아이 낳아야!

    가르칠 아이들은 없는데 존나 교대 사대 들어가 공부하면 뭐하냐? 대학나와 노는데 ! 이나라 두집 건너 한집씩 치킨가게 생기겠네 ! 닭이나 슬슬키워볼까? 음!

  • 2 1
    선생 자질 높여라 .

    시대 역행하면 잘못 되는것 ...

  • 1 0
    문재인 믿어 못믿어

    문재인이 다 해주지는 못하고 일부 생색용으로

  • 2 1
    실력있는 교사가 최고 ..

    선생 지원자 ---실력은 없고 , 하늘에서 별은 따고 싶고 ....
    학부형들 바람 ---실력있는 교사가 , 가르쳐 주시기를 ...

  • 2 3
    임용시험 더욱 엄격히 ...

    합격자와 불합격자 사이 ,
    얼마간의 실력차가 있다고 봐야 정상이다 .
    시험 제도 탓하지말고 , 실력 쌓토록 ....

  • 2 2
    실력없는 자가 , 무슨 선생을 ...

    그러면 임용시험없이 사립으로 가면 되겠네 ....
    사립 모집공고 나면 , 사립에 응시 하시요 !!
    그곳은 경쟁율이 300 : 1 이상일것 .
    꼼수로 선생하려 하지마라 .

  • 4 2
    교사 자질? 웃기고 있네...

    지금 사립 중고등학교 정규직 교사들은
    거의 대부분 임용고시 안 본 교사들이다...
    그리고 더 많은 중고생들이 사립학교 교사들에게 교육 받는다.
    그럼 그 교사들이 공립교사 보다 수준이 떨어지냐?
    천만에 만만에 콩떡이다...
    실력으로만 따지면 오히려 학원강사들이 제일 뛰어나다...
    임용고시는 교원 수급을 맞추기 위한 수급정책일 뿐
    교사의 자질과는 무관하다...

  • 2 3
    행동하는 양심

    양심 불량한 것들
    그런 양심가지고 어린애들을 가르친다고?
    시험봐라.
    시험 못들면 그냥 기간제하고 사립유치원하면서 살아...

  • 2 4
    대기중인 임용자

    가 천지인데,
    시험도 안본 아이들이 양심도 없다.
    니들 다 시키고 나면 시험봐서 들어갈 자리도 모두 없어진단 말이지...

  • 0 3
    정면 충돌?

    기사에 '촉구'라 쓰였는데 정면충돌? 어의없네.

  • 7 4
    글방독자

    기간제 교사는 글자 그대로 기간을 정하여 쓰기로하여 계약한 경우이다.그 기간이 종료하면 그걸로
    끝이다.딴데가서 또 할 수는 있다.근데 그런 형태의 반복이 기간제 교사에게 이른바 갱신기대권이
    인정되는 것도 아니다.
    법리적으로나 현실적으로 그들은 그냥 기간제일
    뿐이다.
    대학강사 정규직 시키라고 같이 싸운다면 그나마
    양심이라도 좀 있다고 봐줄텐데.양아치들!

  • 4 4
    몰상식이 떼쓰는 시대 ...

    청년세대 80%가 대졸임 .
    문재인 정부는 , 선생님도 시험없이 임용시켜준 대 ??

  • 4 3
    무능한 것들이 거져 먹으려 ...

    교사 무시험 검정은 , 30년 이전의 국립대였다 .
    국립 사립 공히 , 임용시험 검정으로 시행된지 20년 가깝다 .
    더욱더 엄격한 시험으로 , 교사 자질 높여야 한다 .

  • 3 5
    ㅎㅎ

    비정규와는 밥도 안먹는다는 귀족들이 싫어할텐데

  • 4 5
    웃기고 자빠졌네 ...

    임용 시험은 왜 있나 ?
    일반직 공무원도 100 : 1이 넘는다 .
    교육대는 임용시험이 2 : 1 이고 ,
    사범대는 포기인원 말고 수십대 일이다 .
    교원 인원은 , 확대 아닌 , 축소하는 것이 답이다 .

  • 9 3
    무시험..으로.. 정규직하냐??

    시험봐서 붙어라..
    그럼 될것을..
    니미럴..
    자격도 없는 것들이..
    정규직 좋아하네..
    그럼 시험제도가 왜 있냐???
    ㅆ방새들...
    허접한.. 놈들..
    바라는건 많아요.. 니미..

  • 3 3
    제정신이냐?

    민노총 탈퇴다...
    왜 전국민의 공무원화하지 ㅊ

↑ 맨위로가기